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수찬, 소속사와 정산 갈등…"3년 활동에 빚만 2억" 주장

송고시간2021-06-25 16:43

beta

군 복무 중인 트로트 가수 김수찬이 수익 정산 문제를 둘러싸고 소속사 뮤직케이엔터테인먼트(이하 뮤직케이)와 갈등을 빚고 있다.

김수찬은 지난 24일 자신의 공식 SNS에 뮤직케이로부터 제대로 수익을 정산받지 못한 채 활동했고, 이와 관련해 최근 회사에 내용증명을 보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김수찬은 "근 3년간의 뮤직케이와의 가수 활동으로 제가 얻은 것은, 정산 0원에 뮤직케이에 갚아야 할 2억이 넘는 빚이었다"며 "값진 고정 프로그램들까지 과감하게 포기하고 군 복무를 시작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라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수찬 "활동할수록 빚만 늘어 입대" vs 소속사 "투명하게 정산 처리했다"

트로트 가수 김수찬
트로트 가수 김수찬

[뮤직K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군 복무 중인 트로트 가수 김수찬이 수익 정산 문제를 둘러싸고 소속사 뮤직케이엔터테인먼트(이하 뮤직케이)와 갈등을 빚고 있다.

김수찬은 지난 24일 자신의 공식 SNS에 뮤직케이로부터 제대로 수익을 정산받지 못한 채 활동했고, 이와 관련해 최근 회사에 내용증명을 보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김수찬은 "근 3년간의 뮤직케이와의 가수 활동으로 제가 얻은 것은, 정산 0원에 뮤직케이에 갚아야 할 2억이 넘는 빚이었다"며 "값진 고정 프로그램들까지 과감하게 포기하고 군 복무를 시작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라고 주장했다.

그는 "활동을 하면 할수록 빚만 늘어가고 매달 생활비도 못 버는 상황을 막기 위한 저의 선택은 모든 걸 내려놓고 군 복무를 시작하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글이 게재된 곳은 소속사 측이 함께 관리하는 SNS 계정으로 25일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이후 뮤직케이는 25일 "김수찬 씨와의 투명한 정산 처리를 위해 매월 본인과 확인 절차를 밟고 서명을 받는 정산 과정을 거쳤다"고 반박했다.

뮤직케이는 김수찬이 내용증명을 통해 요청한 정산내역 증빙자료를 모두 제공하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일방적인 입장을 발표한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도 밝혔다.

입대 이유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여파로 제한적인 활동을 지속하는 것보다 국가의 의무를 빨리 이행하는 것이 합리적인 결정이라고 판단해 입대를 먼저 제안했고 본인도 동의했다"고 엇갈리는 주장을 내놨다.

이어 "김수찬 씨의 추가 의문 사항이나 오해가 해소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 충분히 소명할 예정"이라며 "갈등이 원만히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