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교육청, 교육공무직 '특별휴가'…교원단체 "분열조장" 비판

송고시간2021-06-25 16:47

beta

서울시교육청이 교육공무직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휴가를 주기로 한 데 대해 교원단체가 "구성원의 분열을 조장한다"고 비판했다.

25일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교육청은 최근 각 학교에 서울시교육감 소속 각급 교육기관에서 근무하는 교육공무직원에게 2일간의 특별 휴가를 준다는 공문을 발송했다.

서울시교원단체총연합회(서울교총)는 이에 대해 "취지에는 공감하나 코로나 대응과 안정적인 교육활동을 위해 노력하는 학교 공동체를 직군으로 갈라치기하고 제외된 교원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안겨줘 사기 저하를 초래했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특별시교육청 로고
서울특별시교육청 로고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교육공무직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휴가를 주기로 한 데 대해 교원단체가 "구성원의 분열을 조장한다"고 비판했다.

25일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교육청은 최근 각 학교에 서울시교육감 소속 각급 교육기관에서 근무하는 교육공무직원에게 2일간의 특별 휴가를 준다는 공문을 발송했다.

공문에는 "코로나19 장기화에도 교육 현장에서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교육활동 지원을 위해 업무에 매진한 교육공무직에게 휴가를 줘 사기를 진작하고자 한다"는 취지가 담겼다.

교육공무직은 돌봄전담사나 급식조리사 등 공무원이 아니면서 학교 업무에 종사하는 직원들이다.

서울시교원단체총연합회(서울교총)는 이에 대해 "취지에는 공감하나 코로나 대응과 안정적인 교육활동을 위해 노력하는 학교 공동체를 직군으로 갈라치기하고 제외된 교원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안겨줘 사기 저하를 초래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재 학사일정이 진행 중이고 2학기 전면등교 준비 등 학교 현장에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특정 직군에 대한 특별휴가 포상이 시기적절한지 의문"이라며 "교육감 권한이라는 이유로 특정 직군에 전례 없는 선심성 포상을 부여한 의도에 의구심이 든다"고 덧붙였다.

실천교육교사모임도 성명을 내고 "학생의 교육활동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특별휴가를 시행하면 대체 인력 확보·학생의 교육활동 지원 등 관련 업무는 남아있는 구성원들이 힘겹게 감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정 집단에게만 선심성 포상을 주는 행위는 의도와는 달리 성실하게 일하는 공무원들의 사기 저하로 이어질까 우려되며, 되레 교육 현장의 갈등을 조장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