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에서 100년에 한 번 핀다는 소철꽃 '활짝'…"행운 전해지길"

송고시간2021-06-25 16:32

beta

'100년에 한 번 꽃을 피운다'는 소철꽃이 울산 LS니꼬동제련 공장 화단에 만개했다.

25일 비철금속 제조기업 LS니꼬동제련에 따르면 이 회사 사원 식당 화단에 심어진 소철나무 한 그루에서 황금빛 암꽃이 피어 자태를 뽐내고 있다.

LS니꼬동제련 관계자는 "보기 드물다는 행운의 꽃이 회사 안에 펴서 기쁘다"라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분들에게 행운이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00년 만에 핀다'는 소철꽃
'100년 만에 핀다'는 소철꽃

(울산=연합뉴스) 25일 울산시 울주군 LS니꼬동제련 공장에서 드물게 개화하는 것으로 알려진 소철꽃이 피어있다. 2021.6.25 [LS니꼬동제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km@yna.co.kr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100년에 한 번 꽃을 피운다'는 소철꽃이 울산 LS니꼬동제련 공장 화단에 만개했다.

25일 비철금속 제조기업 LS니꼬동제련에 따르면 이 회사 사원 식당 화단에 심어진 소철나무 한 그루에서 황금빛 암꽃이 피어 자태를 뽐내고 있다.

소철꽃은 드물게 피는 꽃이어서, 꽃을 본 사람에게 행운을 가져다주는 '행운의 꽃'으로도 불린다.

피화초·풍미초라고도 불리는 소철꽃은 일본 남부나 중국 동남부가 원산지로 알려진 귀화식물로, 제주도 이외 지역에서는 야외에서 꽃을 보기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LS니꼬동제련 관계자는 "보기 드물다는 행운의 꽃이 회사 안에 펴서 기쁘다"라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분들에게 행운이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100년 만에 핀다'는 소철꽃
'100년 만에 핀다'는 소철꽃

[LS니꼬동제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