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중경쟁 속 한반도의 미래는'…연합뉴스 평화심포지엄 개최

송고시간2021-06-25 15:22

beta

세계 양대 강대국인 미국과 중국 간 대결 구도가 심화하는 가운데 한미의 국회의원, 국내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한국이 나아가야 할 길을 모색하는 자리가 열렸다.

국가기간통신사 연합뉴스는 2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통일부와 함께 '바이든 시대: 미·중 패권 경쟁 격화 한반도 미래는'을 주제로 '2021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신(新)냉전'이라고 불릴 정도로 격화하는 미중 갈등 속에서 한국이 취해야 하는 전략과 이 같은 상황에서 한반도 평화, 북핵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가야 하는지에 대한 깊이 있는 의견이 오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인영 기조연설 "국면전환의 좋은 계기 마주하고 있어"

한미 의원·외교전문가 등 '한국의 나아가야 할 방향'에 다양한 제언

'한반도평화 심포지엄' 세션2 토론
'한반도평화 심포지엄' 세션2 토론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25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2021 한반도평화 심포지엄' 세션2에서 김한권 국립외교원 교수(왼쪽부터),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 손수득 코트라 경제통상협력본부장, 박원곤 이화여대 교수가 토론하고 있다. 2021.6.25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김경윤 기자 = 세계 양대 강대국인 미국과 중국 간 대결 구도가 심화하는 가운데 한미의 국회의원, 국내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한국이 나아가야 할 길을 모색하는 자리가 열렸다.

국가기간통신사 연합뉴스는 2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통일부와 함께 '바이든 시대: 미·중 패권 경쟁 격화 한반도 미래는'을 주제로 '2021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신(新)냉전'이라고 불릴 정도로 격화하는 미중 갈등 속에서 한국이 취해야 하는 전략과 이 같은 상황에서 한반도 평화, 북핵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가야 하는지에 대한 깊이 있는 의견이 오갔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기조연설에서 "한미의 확고한 대화 유지와 북한의 기존보다 유연한 태도가 합치되는 국면 전환의 좋은 계기를 우리가 마주하고 있다"며 "최근 김여정 부부장과 리선권 외무상의 담화에도 불구하고, 아직 예단할 수는 없겠으나 큰 흐름은 천천히 변화하고 있다"고 기대했다.

이 장관은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도 미중 간 적극적인 협력이 가능한 대표 사안"이라며 "중장기적으로 미중이 협력하는 분야가 되기 위해서 남북 간 교착과 공존을 끝내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재가동돼 본궤도에 진입하도록 일관된 노력을 전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이 터닝포인트가 될 적기"라며 "이제는 남북, 북미 간 멈춘 대화를 시작하고 협상 테이블로 나서야 한다"고 북한에 대화 복귀를 촉구했다.

기조연설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기조연설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에서 '바이든 시대: 미·중 패권경쟁 격화…한반도 미래는'을 주제로 열린 '2021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1.6.25 ryousanta@yna.co.kr

미국과 화상으로 연결한 1세션에서는 최아진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교수 사회로 미중 양극체제 속에서 한국 외교가 취해야 할 방향을 놓고 제각기 다른 제언이 팽팽하게 맞섰다.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은 "미중 사이에서 힘들어하는 베트남, 필리핀, 호주 등 중간지대 나라들과 협력해야 한다"면서 "중국과 미국 모두 협력을 원하는 이들 중간지대 나라와의 협력관계를 강화할 때 우리의 여지가 넓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진 의원과 아미 베라 미 하원(민주·캘리포니아) 아시아태평양소위원장은 한국의 쿼드(Quad·미국 주도의 4개국 안보 협의체) 참여를 언급했다.

박 의원은 "한미관계는 경제·통상 차원뿐 아니라 국가의 핵심 이익까지 공유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우리의 대외관계"라고 말했고, 화상 연결로 참석한 베라 의원도 한국의 쿼드 참여를 촉구했다.

앤디 김(민주·뉴저지) 하원의원은 북한이나 중국 이슈가 한미관계의 출발점이 돼서는 안 되고, 부차적인 문제가 돼야 한다며 한미동맹의 강화가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축사하는 손경식 경총회장
축사하는 손경식 경총회장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2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에서 '바이든 시대: 미·중 패권경쟁 격화…한반도 미래는'을 주제로 열린 '2021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1.6.25 ryousanta@yna.co.kr

이어 최강 아산정책연구원 부원장 사회로 진행된 2세션에서는 미중 경쟁 구도의 향방을 점치고 이를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는 논의가 오갔다.

김한권 국립외교원 교수는 미국이 동맹과 자유주의 진영 파트너국과 협력하면 세계 경제 점유율에서 중국을 압도한다며, 한국이 중국에 '제한적 손상' 외교를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원곤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도 "(한국도) 일정 부분은 비용을 지불할 각오를 하면서 원칙을 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전략적 모호성'을 버리고 미국과의 관계 강화에 나서야 한다는 데 무게를 실었다.

반면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중국 경제가 미국을 제칠 것이라며 "향후 10∼20년 내 미국 중심의 세계질서에 근본적 변화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한국이 미국에 '줄서기'를 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무책임한 주장"이라고 꼬집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정·재계에서도 대거 참석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영상으로 축사를 전했고, 박병석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정의당 여영국 대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 등이 현장에서 축사했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