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 중국 2위 허베이철강과 자동차강판 합작사업 추진

송고시간2021-06-25 16:00

beta

포스코[005490]는 중국 2위 철강사인 허베이철강과 중국 내 자동차용 도금강판 생산·판매를 위한 합작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최정우 회장은 "이번 합작을 통해 세계 최대 자동차 강판 시장인 중국에서 최고 경쟁력을 보유한 자동차강판 공급자로서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허베이철강은 2020년 기준 조강 4천400만t을 생산한 중국 2위, 세계 3위 철강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中 탕산시에 90만t급 도금강판 생산공장 건설

최정우 회장 "세계 최대 자동차강판 시장 중국서 입자 강화"

포스코, 중국 2위 허베이철강과 자동차강판 합작사업 추진
포스코, 중국 2위 허베이철강과 자동차강판 합작사업 추진

포스코는 25일 세계 최대 자동차강판 시장인 중국에서 허베이철강과 중국내 자동차용 도금강판 생산·판매를 위한 합작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합작법인의 자회사로 편입예정인 광동CGL 전경. [포스코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포스코[005490]는 중국 2위 철강사인 허베이철강과 중국 내 자동차용 도금강판 생산·판매를 위한 합작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두 회사는 이날 온라인으로 합작 계약 서명식을 열고 각각 50% 지분을 보유한 합작회사를 설립하기로 했다.

최정우 회장은 "이번 합작을 통해 세계 최대 자동차 강판 시장인 중국에서 최고 경쟁력을 보유한 자동차강판 공급자로서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허베이철강은 2020년 기준 조강 4천400만t을 생산한 중국 2위, 세계 3위 철강사다. 포스코와 함께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에 포함돼 있다.

두 회사는 각각 3억달러씩 총 6억달러를 투자해 허베이성 탕산시 라오팅 경제개발구에 90만t급의 도금강판 생산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착공은 내년 1월이며, 2023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한다.

아울러 현재 포스코가 중국 광둥성에서 운영 중인 연산 45만t 규모의 광동CGL을 자회사로 편입한다.

이에 따라 합작회사는 135만t 규모의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되며, 소재인 냉연코일은 두 회사가 지분 비율에 따라 절반씩 공급한다.

포스코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지속 성장하고 있는 중국 내 자동차강판 수요에 대응해 안정적인 공급체계를 갖추게 됐다.

중국은 지난해 전 세계 자동차 생산량의 32%인 2천500만대를 생산한 세계 1위 자동차 생산국으로, 자동차 강판 수요가 지속해서 늘 것으로 전망된다.

포스코, 중국 2위 허베이철강과 자동차강판 합작사업 추진
포스코, 중국 2위 허베이철강과 자동차강판 합작사업 추진

포스코는 25일 세계 최대 자동차강판 시장인 중국에서 허베이철강과 중국내 자동차용 도금강판 생산·판매를 위한 합작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합작법인의 자회사로 편입예정인 광동CGL 전경. [포스코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