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도, 군산에 특수 목적선 선진화 단지 구축 '시동'

송고시간2021-06-25 15:10

beta

전북도는 군산에 '특수목적선 선진화단지'를 구축하기 위해 하반기에 정부 사업으로 신청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도가 구상하는 특수목적선 선진화단지는 2023∼2027년 5천300여억원을 들여 단지를 조성, 기업입주 공간 및 친환경 기술 대응 시험연구센터 등을 구축하는 것이다.

전북도가 특수목적선 선진화단지를 조성하려는 이유는 선박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선박 선진화(첨단화·친환경화)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반기에 정부 예타사업 신청 예정

전북 군산항
전북 군산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는 군산에 '특수목적선 선진화단지'를 구축하기 위해 하반기에 정부 사업으로 신청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특수목적선은 관공선, 함정 등 공무·국방 목적으로 연안을 운항하는 선박을 말한다.

도가 구상하는 특수목적선 선진화단지는 2023∼2027년 5천300여억원을 들여 단지를 조성, 기업입주 공간 및 친환경 기술 대응 시험연구센터 등을 구축하는 것이다.

특수목적선 선진화단지는 2017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에 따라 침체한 전북 조선산업의 새 출발선이 될 것으로 도는 기대한다.

도는 단지가 조성되면 5년 내 연간 수주액 4천500억원 이상의 경제효과와 단지 내 고용 유발도 1천 명을 웃돌 것으로 예상한다.

도는 '특수목적선 선진화단지 구축'을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사업으로 기획하고 하반기에 중앙부처 사업으로 신청, 선정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전북도가 특수목적선 선진화단지를 조성하려는 이유는 선박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선박 선진화(첨단화·친환경화)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도는 '친환경 관공선 전환 세부 이행계획'을 마련한 해양수산부의 관공선(144척)을 비롯해 지자체 소유의 선박 등 300척 이상이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해군 함정도 성능개량에 따른 첨단화·현대화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돼 특수목선 수요가 꾸준할 것으로 예상한다.

전병순 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특수목적선 선진화단지 구축은 그동안 대기업 중심의 산업생태계에서 벗어나 기술 기반의 중소형·특수형 중심의 산업생태계를 조성, 전북 조선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