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흥 60대부부 사망사건…딸들 최소 3개월간 부패한 시신과 생활

송고시간2021-06-25 15:06

beta

경기 시흥시의 한 아파트에서 두 딸이 60대 부모의 부패한 시신과 거주해온 사건과 관련, 경찰은 이들 부모가 지병을 앓다 숨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

25일 경찰과 시흥시에 따르면 숨진 A씨 부부는 수년 전부터 지병을 앓았다.

시신의 부패 정도 등에 비춰 부부가 사망한 시점은 최소 석 달 이상 지난 것으로 추정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집안엔 약봉지 수두룩…경찰 "숨진 부부 수년전부터 고혈압·당뇨 앓아"

"타인과 의사소통 원활치 못한 두 딸, 신고 못하고 부모 시신 방치한 듯"

(시흥=연합뉴스) 김솔 기자 = 경기 시흥시의 한 아파트에서 두 딸이 60대 부모의 부패한 시신과 거주해온 사건과 관련, 경찰은 이들 부모가 지병을 앓다 숨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

경찰 조사 (PG)
경찰 조사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25일 경찰과 시흥시에 따르면 숨진 A씨 부부는 수년 전부터 지병을 앓았다. A씨는 고혈압, 아내는 당뇨병 등을 앓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 등이 숨진 채 발견됐을 당시 이들의 주거지에는 고혈압, 당뇨병과 관련한 약봉지가 곳곳에 널브러져 있었다.

범죄 혐의점은 나타나지 않았고 부부의 시신에서도 골절을 비롯한 외상 흔적이 없어 경찰은 부부가 지병이 악화해 사망한 뒤 방치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시신의 부패 정도 등에 비춰 부부가 사망한 시점은 최소 석 달 이상 지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부검 결과가 나오기 전이어서 부부의 정확한 사망 시점을 알 수 없지만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황"이라며 "언제 숨졌는지 파악하기 위해 신용카드와 휴대전화 사용 내역 등을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모가 숨졌는데도 신고하거나 외부에 알리지 않은 딸들은 타인과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들이 장애 판정을 받은 기록은 없고 숨진 부모도 생전 시흥시나 관련 기관에 딸들과 관련한 도움을 요청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흥시 관계자는 "이 가정은 지자체 관리 대상 요건에 해당하지 않아 모니터링이나 별도의 돌봄이 이뤄진 적이 없었다"며 "남은 자매에 대해 시 차원에서 건강 상태 등을 면밀히 분석해 적합한 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시는 우선 자매에게 당분간 머물 임시 숙소를 제공했다.

앞서 지난 22일 오전 10시 50분께 시흥시 정왕동의 한 아파트를 찾은 경매 집행관이 이들 자매가 숨진 60대 부모와 함께 있는 것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매 집행관이 초인종을 누르자 부부의 딸들이 문을 열어줬고, 각각 거실과 안방에서 누운 채로 숨져있는 남편과 그의 아내를 보고 집행관이 경찰에 신고했다.

딸들은 경찰 조사에서 부모님이 평소에 지병을 앓고 있었는데 갑자기 돌아가신 게 믿기지 않아서 신고하지 못했다며 아버지가 어머니보다 먼저 돌아가셨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s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