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지도부 '조국 일러스트'에 "패륜언론·찌라시" 원색비난

송고시간2021-06-25 12:29

beta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5일 '조국 부녀 일러스트' 사태로 논란을 빚은 조선일보를 겨냥해 원색 비난을 가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조선일보의 악질적 삽화에 온국민이 경악을 금치 못한다. 악마의 편집이 이번에는 선을 한참 넘었다"고 말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패륜언론 조선일보를 규탄한다. 실수였다는 말은 비겁한 변명에 불과하다"며 "인격을 말살하고 언론이기를 포기한 조선일보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 방상훈 사장이 직접 사과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언론개혁법 반드시 관철"

최고위 발언하는 윤호중
최고위 발언하는 윤호중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6.25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5일 '조국 부녀 일러스트' 사태로 논란을 빚은 조선일보를 겨냥해 원색 비난을 가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조선일보의 악질적 삽화에 온국민이 경악을 금치 못한다. 악마의 편집이 이번에는 선을 한참 넘었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성매매 범죄 기사에 아무 관련 없는 조국 전 장관 부녀의 이미지를 삽입했고, 한류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의 항일투사 이미지도 끼워져있다"며 "애국선열을 이렇게 조롱해도 되나"라고 지적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조선일보는 문재인 대통령 삽화도 사건 기사에 부적절하게 사용, 허위·조작 정보를 이용한 보도를 계속한 것으로 확인된다"며 "조선일보가 언론개혁 필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패륜언론 조선일보를 규탄한다. 실수였다는 말은 비겁한 변명에 불과하다"며 "인격을 말살하고 언론이기를 포기한 조선일보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 방상훈 사장이 직접 사과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송영길, 최고위 발언
송영길, 최고위 발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6.25 zjin@yna.co.kr

김영배 최고위원은 "조선일보는 스스로 찌라시라는 점을 증명했다"며 "허위보도 징벌적 손해배상제에 즉각 나서겠다. 언론혁신 관계법을 7월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nHdG6koLYQ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