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복회장 부친 독립운동 허위 의혹 제기…보훈처 "확인 중"

송고시간2021-06-25 12:05

beta

국가보훈처는 25일 김원웅 광복회장 부친의 독립운동 공훈 기록이 허위라는 의혹 제기에 대해 관련 자료를 확인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보훈처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공지에서 "독립유공자 포상 업무를 이관받은 1977년 이전 공적조서 등 당시 서훈했던 기관의 자료에 대한 상황을 면밀히 파악 중"이라고 이같이 전했다.

"오늘 의혹이 제기된 자료 이외에도 광복회장 부모에 대한 문제제기 자료들을 면밀하게 확인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굳은 표정으로 단상 내려오는 김원웅 회장
굳은 표정으로 단상 내려오는 김원웅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국가보훈처는 25일 김원웅 광복회장 부친의 독립운동 공훈 기록이 허위라는 의혹 제기에 대해 관련 자료를 확인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보훈처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공지에서 "독립유공자 포상 업무를 이관받은 1977년 이전 공적조서 등 당시 서훈했던 기관의 자료에 대한 상황을 면밀히 파악 중"이라고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오늘 의혹이 제기된 자료 이외에도 광복회장 부모에 대한 문제제기 자료들을 면밀하게 확인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김원웅 회장의 부친인 김근수 씨는 1963년 대통령 표창을 받은 데 이어 1977년에 건국포장을, 1990년엔 건국훈장 애국장을 받았다.

그러나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받은 김근수 씨의 사망일은 1992년 1월 30일인데 1963년 당시 공적조서에 김근수 씨가 이미 '작고'(作故)한 것으로 표시돼 있다.

또 1963년과 1990년 공적조서에 나온 김근수 씨의 출신지, 활동 시기, 활동 지역도 달라 김 씨의 공훈 기록이 허위일 수 있다고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앞서 김 회장의 모친 전월순 씨에 대해서도 날조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광복회 회원 및 한국광복군 후손 일동'은 지난 17일 보도자료에서 "김원웅이 모친 전월선(全月善)의 이름을 큰 이모인 여성광복군 전월순(全月順)으로 바꿔, 모친 전월선의 여성광복군 기록으로 날조 둔갑시켰다"고 주장했다. 전 씨에게는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이 수여됐다.

한편 보훈처는 지난 1월 김 회장의 부모에 대해 독립유공자 공적검증위에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서훈 자격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