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육군 학사·간부사관 502명 임관…6·25참전용사 후손 2명

송고시간2021-06-25 09:51

beta

6·25전쟁 참전용사의 후손 2명을 포함한 육군 정예장교 502명이 소위로 임관한다.

육군은 25일 오후 2시 충북 괴산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학사사관 478명(66기)과 간부사관 24명(42기)에 대한 통합 임관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정민규·손용석 소위는 이날 발발 71주년을 맞은 6·25전쟁 참전용사의 후손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25전쟁 참전용사의 후손 정민규·손용석 소위
6·25전쟁 참전용사의 후손 정민규·손용석 소위

[육군 제공]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6·25전쟁 참전용사의 후손 2명을 포함한 육군 정예장교 502명이 소위로 임관한다.

육군은 25일 오후 2시 충북 괴산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학사사관 478명(66기)과 간부사관 24명(42기)에 대한 통합 임관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14주(간부사관) 또는 16주(학사사관) 동안 전투학, 전투기술학, 군사학 등의 교육과정과 임관종합평가를 거쳤다.

신임 장교 중에는 대를 이어 대한민국을 지키는 이가 다수 있었다.

정민규·손용석 소위는 이날 발발 71주년을 맞은 6·25전쟁 참전용사의 후손이다. 정 소위의 할아버지 정근식(92) 옹은 6·25전쟁에 참전했다가 소위로 전역했고, 손 소위는 외할아버지가 참전용사인 고 홍기팔 일병이다.

이민지 소위는 할아버지와 아버지에 이어 3대째 군인의 길을 걷는다. 김민준·이규빈 소위는 아버지의 뒤를 이어 육군 장교가 된다.

'대 이은 군인의 길' 이민지·김민준·이규빈 소위
'대 이은 군인의 길' 이민지·김민준·이규빈 소위

[육군 제공]

병으로 복무하다 전문하사에 지원해 부사관으로 임무를 수행했던 신현규 소위는 3개의 군번을 갖게 됐다.

이날 임관식에서 대통령상은 김세훈 소위가, 국무총리상은 박대산 소위가 각각 받는다.

김세훈 소위는 "모두를 대표해 큰 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며 "자만하지 않고 겸손한 자세로 주어진 임무를 끝까지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가족과 외부인사 초청 없이 진행된다. 육군은 참석하지 못한 가족들을 위해 유튜브로 현장을 생중계한다.

대통령상 김세훈 소위·국무총리상 박대산 소위
대통령상 김세훈 소위·국무총리상 박대산 소위

[육군 제공]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