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 장교 부부·윤영하함 승조원, 프로야구 시구 나선다

송고시간2021-06-25 08:57

beta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 있는 한미연합사단의 한·미 장교 부부와 윤영하함 승조원이 프로야구 시구 및 시타자로 나선다.

국방부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서울 고척 스카이돔 경기장에서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의 홈경기에서 2차례 시구·시타 행사를 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KIA 타이거즈와 벌이는 홈경기에서 한미연합사단 최초 한·미 장교 부부인 하늘(육사 71기) 대위와 미 육군 마일스 가브리엘슨 대위가 시구·시타에 나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호국보훈의 달 맞아…25일·29일 키움 히어로즈 홈경기서

한미연합사단 최초 한·미 장교 부부
한미연합사단 최초 한·미 장교 부부

[국방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 있는 한미연합사단의 한·미 장교 부부와 윤영하함 승조원이 프로야구 시구 및 시타자로 나선다.

국방부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서울 고척 스카이돔 경기장에서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의 홈경기에서 2차례 시구·시타 행사를 한다고 25일 밝혔다.

먼저 이날 KIA 타이거즈와 벌이는 홈경기에서 한미연합사단 최초 한·미 장교 부부인 하늘(육사 71기) 대위와 미 육군 마일스 가브리엘슨 대위가 시구·시타에 나선다.

1984년 LA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하형주 동아대 교수의 딸인 하 대위는 한미연합사단에서 함께 근무한 인연으로 미 육군사관학교 웨스트포인트 출신인 가브리엘슨 대위와 지난 2월 결혼했다.

29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서는 제2연평해전 19주년을 맞아 윤영하함 승조원인 손경묵 중위가 시구한다.

윤영하함은 제2연평해전 당시 전사한 6명의 장병 중 참수리 357정의 정장이었던 윤영하 소령의 이름을 딴 호위함이다.

국방부는 "키움 히어로즈 프로야구단과 협업한 이번 시구 행사에 한·미 현역 장병들이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며 "한미동맹의 굳건함과 순국선열의 희생정신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영하함 승조원 손경묵 중위
윤영하함 승조원 손경묵 중위

[국방부 제공]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