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난지원금 줄다리기…당 "전국민" vs 정부 "하위 70%"(종합)

송고시간2021-06-25 10:52

beta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5일 국회에서 당정협의회를 열어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을 재논의했으나 끝내 결론을 내지 못했다.

민주당은 '전국민 재난지원금'이라는 원칙론을 사수했고, 정부는 "소득 상위 70%에만 지급해야 한다"고 맞섰다.

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당정협의 후 취재진과 만나 "정부는 소득 상위 70% 안을 제출했고, 당은 전국민 지급을 주장했다"면서 "상위 80%로 정해졌다는 보도가 쏟아졌는데 확정된 것은 없다. 논의를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용카드 캐시백' 한도 논의 표류

논의하는 윤호중 박완주
논의하는 윤호중 박완주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왼쪽)와 박완주 정책위의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1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당정협의에서 논의하고 있다.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5일 국회에서 당정협의회를 열어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을 재논의했으나 끝내 결론을 내지 못했다.

민주당은 '전국민 재난지원금'이라는 원칙론을 사수했고, 정부는 "소득 하위 70%에만 지급해야 한다"고 맞섰다.

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당정협의 후 취재진과 만나 "정부는 소득 하위 70% 안을 제출했고, 당은 전국민 지급을 주장했다"면서 "하위 80%로 정해졌다는 보도가 쏟아졌는데 확정된 것은 없다. 논의를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80%도, 90%도, 전국민도 다 논의 중이다. 70%를 기준점으로 해서 논의하고 있다"고 말해 선별지원에 대한 가능성도 열어뒀다.

민주당 유동수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우리는 전국민으로 하면 좋겠는데 홍남기 부총리가 워낙 강경하다"며 "다음 주면 끝난다. 고위당정청에서 논의하고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정은 '재난지원 3종 패키지' 가운데 하나인 '신용카드 캐시백' 한도를 놓고도 최종 조율에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정책위의장은 "정부가 30만원 한도를 제안했지만 당은 그(30만원) 이상에 대한 구체적인 숫자를 갖고 협상한 적은 없다. 얼마로 하자고 논의를 확정하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당정은 별도의 당정협의를 열어 재난지원금과 신용카드 캐시백 한도에 대한 이견을 절충할 예정이다. 내주에는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을 위한 당정협의도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당정은 청년층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일자리, 주거, 자산형성 등 전방위적 지원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청년층의 자산형성과 관련해서는 '영끌', '빚투' 등의 사회적 문제를 고려해 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계층별 맞춤형 지원방안을 시행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당정협의
더불어민주당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당정협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1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당정협의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1.6.25 zjin@yna.co.kr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