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격 맞은 듯 10여초만에 와르르…한밤중 '미국판 삼풍' 참사(종합)

송고시간2021-06-25 11:06

beta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24일(현지시간) 새벽에 발생한 아파트 붕괴 현장은 폭격을 맞은 듯 처참했다.

물론 미 당국은 행방불명자들이 모두 사고 당시 아파트에 있었다고 단정 짓지 못한다면서 수색 작업에 주력하고 있지만, 한밤중 많은 주민이 잠든 사이 사고가 발생해 매몰된 희생자가 많을 것으로 우려된다.

CNN 등 미 언론이 보도한 붕괴 순간의 영상에 따르면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의 12층짜리 챔플레인 타워 사우스 아파트의 중간 부분이 순식간에 무너져 내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플로리다 아파트 붕괴…"모두 비명 지르고 패닉, 미사일 폭격 당한줄"

파라과이 대통령 부인 가족도 실종…"한국인 피해 상황 없어"

붕괴 원인은 아직, "보수작업중" 보도도…바이든 "연방정부 전폭 지원"

2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에서 붕괴한 아파트. [로이터=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에서 붕괴한 아파트.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홍준석 기자 =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24일(현지시간) 새벽에 발생한 아파트 붕괴 현장은 폭격을 맞은 듯 처참했다.

12층짜리 아파트의 북서쪽 절반 가까운 부분이 순식간에 무너졌고, 이날 오후 기준으로 1명이 사망하고 99명의 행방을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물론 미 당국은 행방불명자들이 모두 사고 당시 아파트에 있었다고 단정 짓지 못한다면서 수색 작업에 주력하고 있지만, 한밤중 많은 주민이 잠든 사이 사고가 발생해 매몰된 희생자가 많을 것으로 우려된다.

2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에서 붕괴한 아파트. [AF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에서 붕괴한 아파트. [AFP=연합뉴스]

◇ 영상에 잡힌 붕괴 순간…폭파로 철거하듯 '폭삭'

CNN 등 미 언론이 보도한 붕괴 순간의 영상에 따르면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의 12층짜리 챔플레인 타워 사우스 아파트의 중간 부분이 순식간에 무너져 내렸다. 그러고 6∼7초 뒤 그 오른쪽도 뒤따라 붕괴했다.

두 부분이 무너지는 데 걸린 시간은 불과 12초 안팎. 현장은 폭격을 맞은 듯 먼지가 자욱했다.

사고 당시는 오전 1시 30분께로, 대부분 사람이 잠들어 있던 시간대였다.

목격자들은 붕괴 당시 바깥에서 "천둥처럼 큰 소리가 들렸다"고 전했다.

이 아파트의 붕괴되지 않은 동 3층에 사는 배리 코언은 뉴욕타임스(NYT)에 "사고 당시 아내와 함께 잠들어 있었는데 천둥 같은 소리가 나더니 1분 정도 지속됐다"라고 말했다.

코언은 "건물 밖으로 나가려 했지만, 계단이 이미 무너진 건물 파편으로 막힌 상황이었다"며 "마치 미사일에 맞은 것 같았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잔해 더미를 헤치고 주차장으로 내려갔지만 역시 길이 막혀 다시 집으로 올라와 구조 요청을 했다면서 결국 구조 대원이 올려준 사다리로 탈출할 수 있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gjgTaw4aOM

아파트 7층 711호 거주자인 로시 산타나가 찍은 자택 내부 영상에는 사고 당시 천장에서 모래와 먼지로 보이는 이물질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준다.

산타나는 영상을 가리키며 "저게 우리 아파트, 내 가족의 아파트로 휴양지로 사용하는 곳"이라면서 "그곳을 비울 때면 움직임을 감지할 때 찍히는 카메라를 설치하기 때문에 찍힌 것이다. 일정부분 녹화됐다가 연결이 끊겼다"고 말했다.

산타나의 아파트 역시 이날 붕괴한 55가구 중 하나였다.

그는 "난 지난 3주 동안 거기에 있었고 어제 떠났다"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텍사스주에서 피서를 왔다가 사고를 당했다는 알렉시스 왓슨은 워싱턴포스트(WP)에 "모두가 뛰쳐나왔고 잔해들을 바라봤다"며 "건물이 그냥 없어졌더라"라고 말했다.

아파트 9층 907호 주민인 레이사 로드리게스(59)도 지진이 일어난 듯 강한 진동에 놀라 잠에서 깨 발코니로 나가보니 희뿌연 연기가 가득했다면서 "문을 열어보니 맞은편 건물이 그냥 사라져버린 상태였다"고 말했다.

미국 플로리다 아파트 붕괴사고 구조 현장 [EPA=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 아파트 붕괴사고 구조 현장 [EPA=연합뉴스]

◇ 곳곳 비명 속 대피 '패닉'…"최악의 경험"

건물에 있던 사람들은 천둥 같은 소리에 깨어나 건물 밖으로 대피를 시도했다.

목격자들은 "모두가 비명을 지르고 패닉에 빠진 상태였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가족과 함께 인근 리조트로 대피한 애런 마일스는 "끔찍했다. 아이, 어른 모두 비명을 질렀고 여성과 애들은 울었다"며 "로비로 갔을 때 먼지와 잔해가 가득했다"고 말했다. 그는 "최대한 빨리 밖으로 나왔다. 내 인생 최악의 경험"이라고 했다.

지하 주차장으로 내려간 일행을 주차 안내요원이 밖으로 내보내기도 했다.

버지니아에서 휴가차 이곳에 머물렀다는 그는 "어제는 이 건물에 어떤 것도 안 좋아 보이지 않았는데 (사고 당시) 우린 정신을 차렸고, 건물은 사라졌다"고 말했다.

애비게일 크로스비는 함께 있던 5명의 아이를 재빨리 붙잡고 대피했다고 전했다. 그는 "손에 잡히는 게 뭐든 다 가지고 나왔다"고 했다.

24일 오후 현재까지 1명이 사망하고 10여 명이 부상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미 경찰은 붕괴한 건물에 사는 99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아파트 주변에 사는 이들에 따르면 사고 아파트에는 대부분 마이애미에서 일하는 이들이 살고 있고 가족과 노인이 적지 않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주민 레이사 로드리게스는 바로 근처인 904호만 해도 붕괴 피해를 봤다고 증언했다.

로드리게스는 "많은 친구를 잃었다"라면서 "구조대가 그들을 찾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미국 플로리다 아파트 붕괴사고 후 한 여성이 서프사이드 커뮤니티 센터에서 울고 있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 아파트 붕괴사고 후 한 여성이 서프사이드 커뮤니티 센터에서 울고 있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 파라과이 대통령 부인 가족도 실종된 듯

무너진 아파트에는 미국인만 있었던 게 아니었다.

파라과이 대외관계부는 사고 직후 마리오 압도 베니테스 파라과이 대통령 부인의 자매와 그 가족의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CNN에 밝혔다.

파라과이 정부는 영부인의 자매와 그녀의 남편 및 세 자녀가 이 아파트 10층에 살고 있었다면서 이들이 건물 붕괴 후 실종된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파라과이 정부는 현재까지 총 6명의 자국인이 실종 상태라고 트윗했다.

미국 주재 아르헨티나와 베네수엘라 영사관도 이날 붕괴 사고 후 자국민 각 9명, 4명이 실종된 상태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한국인의 피해 소식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DC 주재 한국 총영사관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현재까지 우리 국민에 대한 피해 상황은 없다"며 "추가로 확인을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래픽] 미 플로리다 12층 아파트 붕괴
[그래픽] 미 플로리다 12층 아파트 붕괴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 사고원인은 '아직'…"이전부터 위험 신호"

건물 붕괴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미 언론은 이전부터 이 아파트에서 '위험 신호'가 종종 있었다면서 '인재'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 건물은 1981년에 지은 것으로, 만 40년이 된 노후 아파트다.

마침 40년 주기의 건물 점검 절차에 따라 녹슨 철근, 손상된 콘크리트 등 위주로 대규모 보수 작업을 앞두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CNN은 "이 아파트는 지붕 공사를 하던 중"이라며 "하지만 그것이 붕괴의 원인인지는 알 수 없다"고 보도했다.

USA투데이 등은 이 아파트가 1990년대부터 지반이 조금씩 침하했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하기도 했다.

2015년에는 이 아파트 외벽에 금이 가는 등 관리가 부실하다며 소유주가 관리 업체를 상대로 소송을 건 일도 있었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사고에 대한 브리핑을 받고 연방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그는 현지 단체장 및 의원들과 얘기를 나눴다고 했다.

다니엘라 레빈 카바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책임자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대통령이 연방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그는 "누구도 예측할 수 없었던 상상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붕괴상황을 다룬바 있는 소방구조대가 온전하거나 붕괴한 건물에서 많은 이들을 구했다"고 했다.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는 해당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적십자의 도움을 받아 건물 붕괴로 집을 잃은 이재민을 위한 숙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현지 경찰이 24일 오후까지 99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다고 밝힌 가운데 당국은 사고 현장 인근에 실종자를 찾기 위한 가족상봉센터를 설치했다. 또 행방불명된 친척이나 지인이 있다면 신고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