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약범죄로 성직박탈 위기 그리스 사제, 주교들에 산성물질 테러

송고시간2021-06-25 06:13

징계 청문회 참석 주교 등 여러명 화상…변호인은 정신질환 주장

산액 테러 피의자인 그리스 정교회 사제(가운데). [AP=연합뉴스]

산액 테러 피의자인 그리스 정교회 사제(가운데). [AP=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마약 밀반입 의혹으로 성직 박탈 위기에 처한 그리스 정교회 30대 사제가 주교들에 산성 물질을 뿌리는 테러를 가해 다수가 부상했다고 dpa 통신·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37세인 이 사제는 23일 아테네에서 열린 자신에 대한 징계 청문회에서 징계심의위원으로 참석한 주교 등의 얼굴을 향해 산성 물질을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8년 6월 성직복 속 은밀한 부위에 코카인 1.8g을 숨겨 밀반입한 사실이 적발됐으며, 당일 이와 관련한 청문회가 진행 중이었다. 청문회에서는 그의 성직 박탈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었다.

이 사제는 당시 플라스틱병을 갑자기 꺼내 들고서는 현장에 있던 사람들에게 용액을 무차별적으로 뿌렸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산성 용액은 인터넷으로 구입된 것이라고 한다.

피의자로 호송되는 산액 테러 사제. [AP=연합뉴스]

피의자로 호송되는 산액 테러 사제. [AP=연합뉴스]

이 일로 주교 7명과 배석한 경찰관, 변호사 등이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주교 3명의 부상 정도는 꽤 심각하며, 이 가운데 최소한 한 명은 성형수술까지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몇몇은 눈을 다쳐 실명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현장은 피해자들의 핏자국과 그을린 벽, 구멍 난 성직복 등으로 참혹한 모습이라고 현지 방송은 전했다.

해당 사제는 현장에서 체포돼 구치소에 수감됐다.

경찰은 그에게 어떤 혐의를 적용할지 법리 검토를 하고 있으며, 24일에는 이 사제에 대한 정신 감정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변호인은 피의자가 정신 질환을 앓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대미문의 사건에 그리스 현지 종교계는 물론 정치권도 큰 충격에 휩싸였다.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는 이번 일을 비열한 공격이라고 비난하며 부상한 주교들에 가능한 한 모든 의료적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에카테리니 사켈라로풀루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전례가 없는 이번 사건에 혐오스러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