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1분기 성장률 6.4%로 확정…종전 발표와 동일

송고시간2021-06-24 22:06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상무부는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율 6.4%로 최종 집계됐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미 성장률은 속보치와 잠정치, 확정치로 3차례 나눠 발표된다. 이번 발표는 확정치로 속보치, 잠정치와 모두 동일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와 일치한 결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1·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에 그친 미국 경제는 이후 3개 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올해 1분기에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1조9천억달러 규모의 추가부양 패키지를 집행하고,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면서 경제 정상화에 가속도를 붙였다.

2분기에는 더욱 성장곡선이 가팔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 전문가들은 2분기 성장률이 10% 이상일 것으로 전망한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예상한 올해 연간 성장률 전망치는 1984년 이후 최대폭인 7%다.

정상 영업하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의 한 식당
정상 영업하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의 한 식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