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흥국생명 '학폭' 이재영·다영 자매 등록 예정…논란 가열

송고시간2021-06-24 20:43

beta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이 학창 시절 폭력(학폭) 의혹으로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린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의 복귀를 추진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김여일 흥국생명 단장은 22일 한국배구연맹(KOVO) 이사회에서 선수 인권 센터 발족을 제안하면서 쌍둥이 자매를 2021-2022시즌 선수로 등록하겠다고 말했다.

배구 팬들은 쌍둥이 자매의 학폭 의혹이 완벽하게 규명되지 않은 상황에서 흥국생명 구단이 일방적인 발표로 선수 복귀를 추진하는 것에 불편한 감정을 표출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왼쪽부터) 이다영 - 이재영
(왼쪽부터) 이다영 - 이재영

(서울=연합뉴스) 사진은 지난해 10월 경기에 출전한 이다영과 이재영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이 학창 시절 폭력(학폭) 의혹으로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린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의 복귀를 추진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김여일 흥국생명 단장은 22일 한국배구연맹(KOVO) 이사회에서 선수 인권 센터 발족을 제안하면서 쌍둥이 자매를 2021-2022시즌 선수로 등록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재영은 흥국생명에서 뛰게 하되 이다영은 해외에서 활동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배구 팬들은 쌍둥이 자매의 학폭 의혹이 완벽하게 규명되지 않은 상황에서 흥국생명 구단이 일방적인 발표로 선수 복귀를 추진하는 것에 불편한 감정을 표출하고 있다.

온라인상에서 쌍둥이 자매에게 학폭에 시달렸다는 폭로가 나오자 흥국생명 구단은 2월 15일 두 선수를 무기한 출전 정지로 징계했다.

대한배구협회도 같은 날 두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을 무기한 박탈했다.

쌍둥이 자매는 즉각 배구 팬들에게 공개로 사과하고 자숙에 들어갔다.

다만, 피해자와의 대화가 불발되고, 사실과는 무관한 의혹이 난무하자 쌍둥이 자매는 진실 규명 차원에서 법적 대응에 들어갔다. 구속력 있는 기관의 조사 결과는 조만간 나올 예정이다.

흥국생명은 에이스인 이재영을 팀에 계속 두되 학폭 논란의 중심 격인 이다영에겐 그리스 리그에서 뛰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 에이전시 "이다영, 그리스 1부리그와 계약"
터키 에이전시 "이다영, 그리스 1부리그와 계약"

(서울=연합뉴스) 터키 스포츠에이전시 CAAN이 '이다영(25)의 그리스 리그 입단' 소식을 전했다.
CAAN은 11일 에이전시 홈페이지에 "이다영이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와 계약했다"며 "한국 국가대표 출신 세터 이다영은 그리스 1부 리그에서 뛰는 첫 한국인 선수가 된다"고 밝혔다.
이에 한국프로배구 V리그 이다영의 소속팀인 흥국생명은 "확정된 일은 아니다. 국내에서 풀어야 할 일이 있다"고 이적설을 조심스럽게 부인했다. 2021.6.11 [CAAN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cany9900@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mTTNyt76g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