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우 고두심,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 여우주연상 수상

송고시간2021-06-24 19:39

beta

배우 고두심(70)이 제18회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배급사 명필름은 지난 23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폐막한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에서 영화 '빛나는 순간'으로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24일 밝혔다.

고두심이 해외 영화제에서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두심
고두심

[명필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배우 고두심(70)이 제18회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배급사 명필름은 지난 23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폐막한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에서 영화 '빛나는 순간'으로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24일 밝혔다.

고두심이 해외 영화제에서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빛나는 순간'에서 서울에서 내려온 30대 다큐멘터리 PD 경훈(지현우)과 사랑에 빠지는 70대 제주도 해녀 진옥을 연기했다.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은 "오래된 상처를 넘어 사랑과 삶을 재발견한 한 여성의 사려 깊고 세심한 해석"이라고 고두심의 연기를 평가했다.

고두심은 "너무 기쁘다"며 "지구 반대편에서도 '빛나는 순간'을 좋게 봐줬다는 데 너무 감사하다. 부모님이 살아 계셨으면 정말 기뻐하셨을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