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혜성·이정후, 수비이닝 전체 1·3위…감독 "빼기 쉽지 않아"

송고시간2021-06-24 17:32

beta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홍원기 감독이 김혜성, 이정후를 향해 고맙고도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전을 앞두고 만난 홍 감독은 "주간 단위로 휴식 계획을 세워놓고 있는데, 두 선수를 쉬게 해주는 게 쉽지 않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두 선수가 빠지면 팀 전체 공수가 흔들릴 수 있기에 홍 감독은 휴식의 필요성을 알고 있음에도 쉽게 경기에서 빼기가 어렵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마땅한 대체 자원 없어…올림픽 휴식기까지 체력 안배 신경쓰겠다"

선전 다짐하는 키움의 국가대표들
선전 다짐하는 키움의 국가대표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야구대표팀에 명단을 올린 키움 히어로즈의 이정후(왼쪽부터), 김혜성, 조상우가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경기 시작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6.16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홍원기 감독이 김혜성, 이정후를 향해 고맙고도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미국 진출로 주전 유격수를 꿰찬 김혜성은 올 시즌 팀이 치른 67경기에 모두 출전하며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다.

수비 이닝은 리그 전체에서 가장 많은 561⅔이닝에 달한다. 이정후가 535⅔이닝으로 리그 3위다.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전을 앞두고 만난 홍 감독은 "주간 단위로 휴식 계획을 세워놓고 있는데, 두 선수를 쉬게 해주는 게 쉽지 않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두 선수를 대체할 수 있는 다른 백업 선수들이 나와야 원활하게 돌아갈 텐데 마땅한 대체 자원이 없다"고 했다.

김혜성과 이정후는 나란히 수비의 핵심인 유격수, 중견수를 맡고 있다. 팀 공격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절대적이다.

두 선수가 빠지면 팀 전체 공수가 흔들릴 수 있기에 홍 감독은 휴식의 필요성을 알고 있음에도 쉽게 경기에서 빼기가 어렵다.

홍 감독은 "일단 본인들은 욕심이 많아서인지 괜찮다고 말한다"며 "그래도 피로도가 쌓이면 부상 위험도 올라가기에 어느 선에서는 교체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홍 감독은 부상 방지 이외에도 나란히 태극마크를 달게 된 김혜성, 이정후가 도쿄올림픽에서 최상의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체력 안배에 신경을 쓰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정규리그 순위도 중요하지만, 국내에서 모든 에너지를 쏟으면 안 된다. 올림픽에서도 잘해야 한다"며 "올림픽 휴식기 전까지 남은 한 달간 이닝 교체라든지 지명타자 제도를 활용해서 체력 안배에 신경을 많이 쓰겠다"고 전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