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주빈 이어 최찬욱도 "구해줘서 감사"…온라인서 공분

송고시간2021-06-24 17:11

beta

초·중학교 남학생들 성을 착취하는 음란물을 제작·유포한 혐의 등을 받는 최찬욱(26) 씨가 "구해줘서 감사하다"는 언급을 한 것을 두고 온라인에서 공분이 일고 있다.

신상이 공개된 최찬욱 씨는 24일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앞에서 "호기심으로 시작해 여기까지 왔다"며 "더 심해지기 전 어른들이 구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최씨의 이례적인 '감사' 언급을 두고 온라인에서는 "조주빈의 모습이 교차한다"며 뻔뻔하다는 반응을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문가 "스스로 범행 제어 못 했다는 식…비겁한 자기 합리화"

검찰로 송치되는 최찬욱
검찰로 송치되는 최찬욱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미성년자를 성추행하고 성 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를 받는 최찬욱(26)이 24일 오전 대전시 서구 둔산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1.6.24 psykims@yna.co.kr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초·중학교 남학생들 성을 착취하는 음란물을 제작·유포한 혐의 등을 받는 최찬욱(26) 씨가 "구해줘서 감사하다"는 언급을 한 것을 두고 온라인에서 공분이 일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의 발언을 떠올리며, 두 사람 태도에 대한 비난 여론을 쏟아내고 있다.

신상이 공개된 최찬욱 씨는 24일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앞에서 "호기심으로 시작해 여기까지 왔다"며 "더 심해지기 전 어른들이 구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스스로 안경과 마스크를 벗고 직업까지 공개하는 등 전혀 위축되지 않은 모습을 보인 그는 경찰 수사관을 염두에 둔 듯 "저 같은 사람도 존중해 주는 분들이 있어서 감사하다"라고도 했다.

최씨의 이례적인 '감사' 언급을 두고 온라인에서는 "조주빈의 모습이 교차한다"며 뻔뻔하다는 반응을 보인다.

'박사방' 조주빈 검찰 송치 때 모습
'박사방' 조주빈 검찰 송치 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앞서 지난해 3월 조주빈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경찰에서 검찰로 넘어가기 전 심경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현재 조주빈은 항소심에서 42년형 등을 받고 대법원에 상고한 상태다.

전문가들은 두 사람의 '감사' 발언이 죄책감보다는 자기 합리화 차원에서 나왔다는 분석을 내놨다.

성범죄 피해자를 상담한 경험이 있는 한 의사는 "자기 의지로는 스스로 범행을 제어할 수 없었다는 것으로 읽힐 수 있다"며 "누군가 자신을 구해줘야 한다는 취지로 해석할 수 있는데, 이는 피해자 입장에서는 비겁한 합리화와 다름없다"고 말했다.

곽대경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역시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하고 핑계를 대는 것은 범죄자들의 일반적 특징"이라며 "(최씨의 경우) 자기만족을 위해 피해자를 이용하고 조종하고 통제하면서 느끼는 즐거움을 포기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전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공봉숙 부장검사)는 경찰 수사자료를 검토하고 피의자 조사를 벌인 뒤 최씨를 기소할 예정이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