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택 미군기지서 전투수영 훈련하던 주한미군 병사 사망

송고시간2021-06-24 16:55

beta

경기도 평택 미군기지에서 주한미군 병사 1명이 전투수영 훈련 도중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24일 주한미군 2사단에 따르면 지난 19일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 있는 밴달중장훈련센터에서 전투수영 생존 훈련을 하던 브랜든 마르티네즈 상병이 쓰러져 기지 내 브라이언 올굿 병원으로 바로 옮겨졌으나 같은 날 사망 판정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캠프 험프리스 내 밴달중장훈련센터 전경
캠프 험프리스 내 밴달중장훈련센터 전경

[미8군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경기도 평택 미군기지에서 주한미군 병사 1명이 전투수영 훈련 도중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24일 주한미군 2사단에 따르면 지난 9일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 있는 밴달중장훈련센터에서 전투수영 생존 훈련을 하던 브랜든 마르티네즈 상병이 쓰러져 기지 내 브라이언 올굿 병원으로 바로 옮겨졌으나 지난 19일 사망 판정을 받았다.

미2사단 지원여단 23생화학대대 화생방병인 마르티네즈 상병은 2019년 미 육군에 지원해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포트 잭슨, 조지아주 포트 베닝 등에서 훈련을 마치고 지난해 7월 미2사단에 배치됐다.

23생화학대대장 브라이언 샌섬 중령은 "마르티네즈 상병은 항상 전문성과 팀워크, 군인정신으로 좋은 본보기가 돼왔다"며 "우리는 그를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