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오롱글로벌, 태백 가덕산 풍력발전 단지 준공

송고시간2021-06-24 16:03

beta

코오롱글로벌[003070]은 24일 태백시 원동 일대에 '태백 가덕산 풍력발전 단지'를 준공했다고 밝혔다.

3.6MW(메가와트) 풍력발전기 12기로 구성된 대규모 풍력 단지로, 연간 10만8천988MWh(메가와트시)의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태백지역 가구 수의 두 배에 달하는 약 3만7천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내 첫 주민·지자체 참여형 풍력발전 사업

태백 가덕산 풍력발전단지
태백 가덕산 풍력발전단지

[코오롱글로벌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코오롱글로벌[003070]은 24일 태백시 원동 일대에 '태백 가덕산 풍력발전 단지'를 준공했다고 밝혔다.

3.6MW(메가와트) 풍력발전기 12기로 구성된 대규모 풍력 단지로, 연간 10만8천988MWh(메가와트시)의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이는 태백지역 가구 수의 두 배에 달하는 약 3만7천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특히 이곳은 지역 주민이 사업에 직접 참여한 국내 최초의 주민 참여형 풍력발전 단지다.

원동마을 주민들은 마을기업을 설립해 태백시민들로부터 17억원의 펀드를 모집하고, 국가 정책자금으로 33억원을 대출받아 모은 50억원을 '태백가덕산풍력발전' 법인에 투자했다.

주민들은 향후 20년간 매년 2억7천만원의 투자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주민이 직접 투자함으로써 가덕산 풍력은 단 한 차례의 민원 발생도 없이 성공적으로 상업 운전을 시작했다.

아울러 지방자치단체가 출자에 참여한 국내 첫 풍력 사업 단지이기도 하다.

강원도는 동서발전과 함께 공동 최대 주주로 이름을 올렸고, 인허가권자인 태백시와 강원도 지역기업인 ㈜동성도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또 민간이 대형 변전소(전력을 송전·배전하기에 적당한 전압으로 바꿔 내보내는 시설)를 건설한 것도 국내 최초다.

앞서 민간이 154㎸(킬로볼트) 변전소를 건설한 사례는 있지만, 한국전력[015760]이 345kV 변전소를 민간이 건설하도록 허가한 것은 처음이다.

태백 가덕산 풍력은 지역 출신 직원을 채용해 일자리를 만들고, 발전사업 수익금을 지역 장학금이나 마을 발전사업 등에 사용하며 지역사회와의 상생·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있다고 코오롱글로벌은 강조했다.

태백 가덕산 풍력발전기
태백 가덕산 풍력발전기

[코오롱글로벌 제공]

코오롱글로벌은 현재 가덕산 풍력과 경주 풍력을 합쳐 총 80.7MW의 풍력단지를 운영 중이다.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가덕산 풍력 2단지가 내년, 양양 풍력발전 단지가 2023년 준공 예정이다.

태백 하사미 풍력발전 단지는 올해 안에 착공할 계획이며 400MW 규모의 대규모 프로젝트인 완도 장보고 해상풍력단지는 올해 발전사업 허가를 취득하고 본격적인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코오롱글로벌은 "풍력발전은 상업 운전이 시작되면 바로 운영수익이 발생하는 장점이 있다"며 "현재 운영 중인 풍력단지와 프로젝트 추진 중인 풍력단지 프로젝트를 통해 중장기적으로 연간 배당이익을 200억원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