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주년 맞은 국내 최대 아트페어 키아프…10월 코엑스서 개최

송고시간2021-06-24 15:58

beta

20주년을 맞은 국내 최대 아트페어 키아프(KIAF·한국국제아트페어)가 올해 행사를 10월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연다.

2002년 출범한 키아프는 내년부터는 코엑스에서 세계적인 아트페어 프리즈(FRIEZE)와 공동 개최할 예정으로, 단독 행사는 이번이 마지막이다.

키아프를 주최하는 한국화랑협회는 24일 "일반 관람은 10월 15~17일이며, 이에 앞서 13~14일 VIP 관람을 진행한다"고 올해 행사 일정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내년 프리즈와 공동 개최 앞두고 참가 갤러리 급증

2019년 키아프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키아프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20주년을 맞은 국내 최대 아트페어 키아프(KIAF·한국국제아트페어)가 올해 행사를 10월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연다.

2002년 출범한 키아프는 내년부터는 코엑스에서 세계적인 아트페어 프리즈(FRIEZE)와 공동 개최할 예정으로, 단독 행사는 이번이 마지막이다.

키아프를 주최하는 한국화랑협회는 24일 "일반 관람은 10월 15~17일이며, 이에 앞서 13~14일 VIP 관람을 진행한다"고 올해 행사 일정을 밝혔다.

이어 "예년과 비교해 30% 이상 많은 갤러리가 참가를 희망했고, 대형 부스를 신청한 갤러리도 50%가량 증가했다"고 전했다.

최근 국내 미술시장 활황세와 프리즈와의 공동 개최 소식 등으로 키아프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참가 신청 갤러리가 큰 폭으로 늘었다고 협회는 설명했다.

협회는 300개에 육박하는 참가 갤러리 중 심사를 거쳐 세계 12개국 갤러리 170여 곳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가나아트, 갤러리 바톤, 갤러리 현대, 국제갤러리, 금산갤러리, 리안갤러리, 아라리오 갤러리, 조현화랑, 학고재, PKM 갤러리 등 국내 주요 갤러리가 참가한다.

프리즈와의 공동 개최를 앞두고 해외 갤러리의 참가도 늘었다. 꾸준히 참가해온 페이스, 리만머핀 외에 페로탕이 3년 만에 다시 참여한다. 쾨닉, 글래드스톤, 페레스 프로젝트 등은 첫 참가를 결정했다.

올해 행사는 오프라인 전시와 함께 지난해 선보인 온라인 뷰잉룸을 병행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으로만 진행됐다.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