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해경 간부가 어민 약점 잡아 금품 수수 의혹…해경 수사

송고시간2021-06-24 15:24

beta

해양경찰 간부가 어민 위법행위를 약점으로 잡아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24일 연합뉴스 취재 결과 남해지방해양경찰청은 지난 3월 어민들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부산해경 소속 A 경위를 감찰한 뒤 정식으로 수사할 예정이다.

A 경위는 지난 3월께 선박에만 사용 가능한 면세유를 차량에 이용한 어민들을 조사한다는 빌미로 어민 2명에게 금품 등을 요구해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감찰에서 일부 비위 적발…면세유 불법 이용 약점 잡아 금품 요구

부산해양경찰서 전경
부산해양경찰서 전경

[부산해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해양경찰 간부가 어민 위법행위를 약점으로 잡아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24일 연합뉴스 취재 결과 남해지방해양경찰청은 지난 3월 어민들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부산해경 소속 A 경위를 감찰한 뒤 정식으로 수사할 예정이다.

A 경위는 지난 3월께 선박에만 사용 가능한 면세유를 차량에 이용한 어민들을 조사한다는 빌미로 어민 2명에게 금품 등을 요구해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다.

A 경위는 당시 수협에 면세유 사용실적 등의 자료를 정식 공문 없이 요청했다가 조합원 항의로 뒤늦게 사용실적을 정상적인 경로로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자료를 바탕으로 일부 위법 행위가 의심되는 어민들에게 접근해 금품을 요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내부 감찰에서 비위 사실을 일부 확인한 남해해경청은 A 경위를 정식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부산해경은 A 경위를 비수사 파트인 타 부서로 발령낸 상태다.

남해해경청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은 수사 중인 사안으로 밝힐 수 없다"며 "감찰에서 넘어온 내용을 조만간 정식으로 수사할 예정이며 비위 사실이 최종적으로 확인되면 규정에 맞게 조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경남 지역 한 어촌계 어민은 "해경이 수사를 빌미로 금품을 요구하는 행태는 과거 악습 중 하나였다"며 "수사로 밝혀지겠지만 아직도 이런 사실이 있었다는 것에 놀랍다"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