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71억7천만원 재산신고…본인 재산은 예금 2억4천

송고시간2021-06-25 00:00

beta

야권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재산이 71억7천만원으로 확인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3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73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25일 관보에 게재했다.

윤 전 총장은 퇴직일인 지난 3월 6일을 기준으로 공시지가 15억5천500만원 가량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복합건물을 포함해 71억6천900만의 재산을 신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월 공직자 재산공개…尹 재산 대부분 부인 김건희 소유

신현수 52억·김상조 24억

박수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박수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야권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재산이 71억7천만원으로 확인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3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73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25일 관보에 게재했다.

윤 전 총장은 퇴직일인 지난 3월 6일을 기준으로 공시지가 15억5천500만원 가량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복합건물을 포함해 71억6천900만의 재산을 신고했다.

작년 12월 31일을 기준으로 한 재산 신고액 69억1천만원에 비해 2억6천만원 가량 늘어난 것이다. 이중 2억5천400만원은 서초동 아크로비스타의 공시지가 상승을 반영한 데서 비롯됐다.

윤 전 총장 부부의 재산은 대부분 배우자 김건희씨 명의로, 김씨는 아크로비스타 복합건물과 51억600만원 가량의 예금, 2억6천만원 상당의 토지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반해 윤 전 총장 본인 명의의 재산은 예금 2억4천만원이 전부다.

전셋값 인상 논란 끝에 경질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은 역시 작년 말보다 8천800만원 가량 늘어난 24억3천만원을 신고했다.

부부 공동명의의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와 모친의 경북 구미 단독주택을 포함한 부동산 재산이 18억원,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예금이 각각 9억8천만원, 4억5천만원이었다.

공직자 재산공개 (PG)
공직자 재산공개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신현수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서울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를 비롯해 51억9천8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번 수시 재산 등록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현직자는 권순만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으로. 89억6천900만원을 신고했다.

정진욱 공정거래위원회 상임위원(50억4천900만원),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39억2천400만원) 순이었다.

퇴직자 중에는 윤 전 총장의 재산이 가장 많았고 김우찬 전 금융감독원 감사(60억3천200만원)와 신현수 전 수석이 상위에 자리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