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군산형 일자리사업 첫 결실…소형 화물 전기차 '다니고 밴'

송고시간2021-06-24 14:51

beta

전북도와 군산시, ㈜명신이 24일 명신 군산공장에서 공개한 '다니고 밴'은 '군산형 일자리 사업'의 첫 결실이어서 의미가 크다.

군산형 일자리 사업은 지엠(GM) 등 대기업이 빠져나간 자리에 기술력을 갖춘 중견·벤처기업들이 전기차 클러스터를 조성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다.

길이 4천90㎜, 전폭 1천655㎜, 전고 1천900㎜인 다니고 밴은 스타렉스와 다마스의 중간 크기로 최대 550㎏까지 적재할 수 있는 화물 전기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고시속 110㎞·1회 충전 206㎞ 주행…향후 3년간 1만3천대 생산

다니고 밴
다니고 밴

[군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군산=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도와 군산시, ㈜명신이 24일 명신 군산공장에서 공개한 '다니고 밴'은 '군산형 일자리 사업'의 첫 결실이어서 의미가 크다.

군산형 일자리 사업은 지엠(GM) 등 대기업이 빠져나간 자리에 기술력을 갖춘 중견·벤처기업들이 전기차 클러스터를 조성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다.

2024년까지 5천171억원을 투자해 24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하고 1천700여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길이 4천90㎜, 전폭 1천655㎜, 전고 1천900㎜인 다니고 밴은 스타렉스와 다마스의 중간 크기로 최대 550㎏까지 적재할 수 있는 화물 전기차다.

5도어 타입의 2인용으로, LG화학의 고효율 셀을 사용했고 자체 개발한 고용량 리튬이온 배터리 팩이 장착됐다.

최대 출력 80kW의 모터를 탑재해 최고시속 110Km, 1회 충전으로 최대 206km 주행이 가능하다.

특히 ABS(브레이크 시스템), TCS(미끄럼방지), VDC(차량제어시스템), HAC(경사로 밀림방지), TPMS(타이어 공기압 체크) 등 안전장치가 대폭 강화됐다.

판매가격은 출고가격 3천680만원으로 정부와 지자체 보조금 2천500만원을 지원받으면 1천만원 가량이면 구매할 수 있다.

명신은 정부 상생형 일자리 선정과 군산형 일자리 생산 1호 차 생산 기념으로 소상공인 특별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신차 구매 시 정부·지자체 지원금 외에 특별지원금으로 200만원을 추가 지원하고, 차량 구매 시 3% 초반의 저금리 대출을 제공한다.

또 특별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해 차량 구매 후 2년 안에 반납하면 차량 구매비를 전액 환급하는 혜택도 있다.

앞으로 3년 간 1만3천대가 생산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올해 다마스와 라보가 단종됨에 따라 다니고 밴이 소형화물차 수요를 흡수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비대면 구매 증가와 배달·유통 부분에서의 친환경 차 요구로 잠재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