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쿠릴열도서 대규모 상륙 군사 훈련…일본 "항의 전달"

송고시간2021-06-24 14:46

beta

러시아가 일본과의 영유권 분쟁 지역인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진행해 일본이 반발하고 나섰다.

24일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동부군 관구 공보실은 전날 남쿠릴 4개 섬 중 이투루프(일본명 에토로후<拓捉>), 쿠나시르(구나시리<國後>)와 사할린주(州)에서 병력 1만 명, 차량 500여 대, 12척 함정 등을 동원한 군사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러시아군의 대규모 훈련이 일본의 입장에 배치되는 것이라며 외교채널을 통해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러시아가 일본과의 영유권 분쟁 지역인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진행해 일본이 반발하고 나섰다.

24일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동부군 관구 공보실은 전날 남쿠릴 4개 섬 중 이투루프(일본명 에토로후<拓捉>), 쿠나시르(구나시리<國後>)와 사할린주(州)에서 병력 1만 명, 차량 500여 대, 12척 함정 등을 동원한 군사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군의 훈련 모습.
러시아군의 훈련 모습.

[러시아 동부군관구 홈페이지 캡처. 재배포 및 DB화 금지]

공보실은 훈련이 5일간 진행된다며 상륙·전술 훈련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지 일간인 코메르산트는 지난 23일 훈련이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훈련과 관련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러시아군의 북방영토 활동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러시아군의 대규모 훈련이 일본의 입장에 배치되는 것이라며 외교채널을 통해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러시아와 남쿠릴열도 4개 섬의 영유권을 놓고 갈등을 벌이고 있다.

일본은 1855년 제정 러시아와 체결한 통상 및 국경에 관한 양자조약을 근거로 이 섬들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쿠릴열도
쿠릴열도

[한국해양안보포럼 제공]

반면, 열도를 통제 중인 러시아는 남쿠릴열도가 2차 대전 종전 후 전승국과 패전국 간 배상 문제를 규정한 국제법적 합의(1951년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 등)에 따라 합법적으로 러시아에 귀속됐다면서 반환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