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사업체서 뇌물수수' 무안군청 공무원 징역 5년 법정구속

송고시간2021-06-24 12:43

beta

뇌물을 받고 관급공사 납품 편의를 제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남 무안군청 간부 공무원이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광주지법 목포지원은 24일 뇌물수수 등 혐의로 기소된 무안군청 공무원 A씨(사무관)에게 징역 5년에 벌금 1억원, 추징금 7천34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2012년 남창천 생태하천 복원사업과 관련해 업자에게서 7천300여만원의 뇌물을 받고 시공업체에 납품 편의 등을 제공한 혐의로 기소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지법 목포지원
광주지법 목포지원

[연합뉴스TV 제공]

(목포=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뇌물을 받고 관급공사 납품 편의를 제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남 무안군청 간부 공무원이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광주지법 목포지원은 24일 뇌물수수 등 혐의로 기소된 무안군청 공무원 A씨(사무관)에게 징역 5년에 벌금 1억원, 추징금 7천34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2012년 남창천 생태하천 복원사업과 관련해 업자에게서 7천300여만원의 뇌물을 받고 시공업체에 납품 편의 등을 제공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사업은 총 189억원을 투입해 남창천 7km 구간(무안 일로읍∼남악신도시)까지 생태 블록을 시공하고 수련· 창포·갈대 등 수생식물을 심어 하천 정화 능력을 향상하고 자전거 도로 등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2010∼2016년까지 진행됐다.

무안군은 지난해 10월 불구속기소 된 A씨를 직위 해제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