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경선일정, 세 대결로 가나…'당무위 부결'까지 거론(종합)

송고시간2021-06-24 19:40

'9말10초' 절충안도 일각 거론…이재명측 "있을 수 없는 이야기"

안보전문가 자문회의 참석한 민주당 송영길 대표
안보전문가 자문회의 참석한 민주당 송영길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4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안보전문가 자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대선경선 일정' 결정을 하루 앞두고 전운이 감돌고 있다.

송영길 대표가 "주자들 동의가 없으면 변경이 어렵다"며 현행 일정에 무게를 싣자, '경선연기파'는 최고의결기구인 당무위 차원의 부결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지도부를 압박했다.

송 대표로선 오는 25일 최고위에서 내부합의를 끌어내야 하는 것에 더해 당무위라는 복병까지 만난 셈이다.

경선연기를 주장하는 한 의원은 24일 통화에서 "당 지도부에 선거일 결정 권한이 없고, 결국은 당무위에서 결정해야 한다"며 "당무위에서 다양한 의견이 나오면 의결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캠프 소속 의원도 "권한이 없는 최고위가 결정해봤자 효력이 없는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특별당규는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선거일은 선관위 심의를 거쳐 당무위 의결로 정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나 정세균 전 총리 측은 별도의 당무위 소집 요구도 검토하고 있다.

당무위원 78명의 인적 구성을 고려했을 때, 상대적으로 조직기반이 강한 경선연기파가 유리할 것이라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반면 이재명계에서는 당무위까지 가지 않고 최고위 차원에서 경선 일정이 정리되길 바라고 있다.

송 대표 역시 세부 일정이 아닌 '대선 180일 전 선출'이라는 큰 틀의 원칙은 최고위에 결정 권한이 있다고 보고 있다.

최고위 권한에 대한 입장차 때문에 25일 이재명계와 비이재명계 간 갈등이 분출할 가능성이 있다.

당 핵심 관계자는 "통상 당무위가 최고위에 선거 일자 결정 권한을 위임하는데, 일부 당무위원들의 주도로 그것을 반대할 가능성이 있다"며 "그런데 그렇게 되면 선거하지 말자는 소리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이재명 - 이낙연 - 정세균
(왼쪽부터) 이재명 - 이낙연 - 정세균

[연합뉴스TV 제공]

양측은 이날 여론전을 펼쳤다.

이낙연 전 대표 측 정운현 공보단장은 페이스북에서 "통 큰 정치를 외치려면 당내 지지율 1위인 이 지사가 앞장서서 경선 연기 깃발을 들어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밝혔다.

'연기 반대파'인 백혜련 최고위원은 "지난해 이해찬 전 대표가 후보를 포함해 의견을 수렴해 당헌 개정을 한 것"이라며 "또 당헌을 바꾸면 신뢰에 직격탄"이라고 말했다.

5·2 전당대회에서 송 대표와 당권을 다퉜던 홍영표 우원식 의원의 입장도 엇갈렸다.

친문 홍 의원은 라디오에서 "180일(전 후보 선출)이 원칙은 맞다. 그런데 또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 변경할 수 있다는 것도 원칙"이라며 경선 연기를 주장했다.

반면 우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경선 연기 논란, 내일은 반드시 끝내자. 집권여당의 큰 힘을 민생 회복에 온전히 매진해도 부족한 때"라고 밝혔다.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진영에서는 '9월 말 10월 초'에 경선을 치르는 절충안도 거론된다.

그러나 이 지사 측은 "원칙을 뒤집는 것으로, 있을 수 없는 이야기"라며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송 대표 측은 이날 각 대권주자나 캠프 관계자들과 접촉하며 경선 일정에 대한 의견 수렴을 이어갔으며, 25일 최고위에서 결론을 내리겠다는 계획이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