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협력사들 "상생발전 통해 100년 기업 함께 가자"

송고시간2021-06-24 15:00

beta

포스코[005490]와 협력사들이 상생발전을 통해 철강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대중소기업간 격차를 해소해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포스코는 24일 포항 포스코 본사에서 포항·광양지역 포스코 협력사 노사대표로 구성된 '협력사 상생협의회'를 열고 포스코-협력사 상생발전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협력사의 헌신과 솔선수범으로 지금의 포스코가 있을 수 있었다"면서 "나아가 100년 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상생발전이라는 기본가치를 실현하며 서로에게 든든한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동선언문 발표…"대중소기업간 격차 해소, 기업경쟁력 강화"

공동근로복지기금 설립…자녀 장학금 등 복리후생 강화

포스코 최정우 회장
포스코 최정우 회장

3월 31일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포항 파크1538 개장식에서 기념사를 하는 모습. [포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포스코[005490]와 협력사들이 상생발전을 통해 철강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대중소기업간 격차를 해소해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포스코는 24일 포항 포스코 본사에서 포항·광양지역 포스코 협력사 노사대표로 구성된 '협력사 상생협의회'를 열고 포스코-협력사 상생발전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양측은 자율적인 사회적 합의를 통해 대중소기업간 상생발전과 함께 글로벌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 산업 생태계의 성장과 발전을 도모하자는데 뜻을 같이했다.

이를 위해 포스코는 협력사 직원들의 안전한 근무 여건 조성, 임금 격차 해소 및 복리후생 개선에 노력하고, 협력사가 전문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90여 개 지역 협력사는 공동선언을 존중하며 동반성장 파트너로서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상생발전과 안전한 조업환경 조성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문성현 위원장은 "공동선언은 포용적 성장의 실현을 위한 사회적인 대화의 모범사례"라며 "대중소기업간 대화와 소통의 모델로 산업계에서 활용할 가치가 높다"고 평가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협력사의 헌신과 솔선수범으로 지금의 포스코가 있을 수 있었다"면서 "나아가 100년 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상생발전이라는 기본가치를 실현하며 서로에게 든든한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김헌덕 포항 협력사 상생협의회 공동의장은 "포스코가 항상 최고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고, 협력사도 강소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번 선언에 따른 실천 방안으로 협력사들은 올해 안에 포항과 광양에 각각 공동근로복지기금을 설립하고, 포스코는 재원을 출연한다.

기금은 협력사 직원들의 자녀 장학금 제도 마련을 비롯해 복리후생 전반에 쓰일 예정이다. 이번 공동선언을 통해 혜택을 받게 되는 협력사 직원은 1만6천여명이라고 포스코는 설명했다.

앞서 포스코를 포함한 5개 그룹사는 2018년 3년간 대중소기업간 임금 격차 해소를 위해 3년간 7천771억원 규모의 지원계약을 담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스코는 이와 함께 협력사와 공동사용을 위해 휴양 시설을 확충하고, 포항과 광양지역 협력사 직원 자녀들과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상생형 공동직장 어린이집도 운영 중이다. 올 초에는 협력사 안전조업을 전담 지원하는 조직도 신설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