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모스크바 초여름 무더위…120년 만에 최고기록

송고시간2021-06-24 10:15

beta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의 6월 날씨가 1901년 이후 가장 더웠다고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모스크바 기상청은 이날 오후 지역 기온이 한때 섭씨 영상 34.8도까지 올라가 지난 1901년에 세워진 6월 21일 6월 최고 기온 기록(34.7도)을 깼다고 밝혔다.

모스크바에서 기온 관측이 시작된 1879년 이래 6월 최고 더위 기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4.8도로 6월 최고기록 경신…"26일까지 이어져"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의 6월 날씨가 1901년 이후 가장 더웠다고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분수대에서 더위 달래는 모스크바 시민들
분수대에서 더위 달래는 모스크바 시민들

[AFP=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모스크바 기상청은 이날 오후 지역 기온이 한때 섭씨 영상 34.8도까지 올라가 지난 1901년에 세워진 6월 21일 6월 최고 기온 기록(34.7도)을 깼다고 밝혔다.

모스크바에서 기온 관측이 시작된 1879년 이래 6월 최고 더위 기록이다.

앞서 지난 21일 모스크바의 기온은 34.7도를 기록한 바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6월에는 이와 같은 열기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뜨거운 날씨의 원인을 기상청은 이란 고지대에서 러시아의 서부에 뻗어있는 아열대 고기압의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이상 고온 현상으로 모스크바와 인근 모스크바주(州)에는 날씨 위험 경보 가운데 최악('적색' 경보) 바로 아래 등급인 '오렌지색' 경보가 내려졌다.

6월 최고기온 기록은 또다시 깨질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은 앞으로 2~3일 동안 모스크바와 인근 지역의 기온이 섭씨 34~36도까지 올라가는 이상 고온 현상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상 고온 현상은 서부 지역 다른 대도시에서도 관찰됐다.

러시아의 제2의 도시인 상트페테르부르크도 이번 달 기온이 1998년 이후 가장 높은 섭씨 34도에 이르는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기상청 산하 '국립기상연구센터' 소장인 로만 빌판드는 이상 고온 현상을 '미친 온도'라고 표현하면서 26일까지 더위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후에는 온도가 떨어지리라 전망했다.

겨울이 유난히 긴 동토(凍土)로 알려진 러시아에서도 6~8월엔 더운 여름이 찾아와 낮 기온이 30도 넘게 올라가는 경우가 자주 있다.

하지만 아직 초여름인 6월 기온이 30도를 넘는 것은 이례적이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