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편두통 여성, 임신 중 문제 발생 위험↑"

송고시간2021-06-24 09:06

beta

편두통이 있는 여성은 임신 중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할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스라엘 라빈(Rabin) 메디컬센터 신경과 전문의 니리트 레브 박사 연구팀이 2014~2020년 임신한 여성 14만5천여 명의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3일 보도했다.

편두통이 있는 임신 여성은 산과적 또는 임신 합병증으로 인한 입원율이 6.9%, 전조증상이 동반되는 편두통이 있는 여성은 8.7%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편두통
편두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편두통이 있는 여성은 임신 중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할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스라엘 라빈(Rabin) 메디컬센터 신경과 전문의 니리트 레브 박사 연구팀이 2014~2020년 임신한 여성 14만5천여 명의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3일 보도했다.

이 중 1만2천여 명은 일반적인 편두통, 약 1천600명은 전조증상이 수반되는 편두통(migraine with aura)이 있었다.

편두통 환자 중에는 편두통 발작이 시작되기에 앞서 번쩍이는 빛이 보이거나 시야가 흐려지거나 암점(blind spot)이 나타나거나 팔·다리가 쑤시는 등의 전조증상이 나타난다. 암점이란 대상 물체가 시야에서 빠진 것처럼 안 보이는 공간을 말한다.

편두통이 있는 임신 여성은 산과적 또는 임신 합병증으로 인한 입원율이 6.9%, 전조증상이 동반되는 편두통이 있는 여성은 8.7%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편두통이 없는 임신 여성은 6%였다.

편두통이 있는 임신 여성은 특히 임신성 당뇨, 고지혈증, 혈전 발생률이 높았다.

또 출산 시 진통을 줄이기 위해 경막외 마취(epidural anesthesia)가 시행되는 경우도 많았다.

경막외 마취란 척수를 싸고 있는 경막의 바깥 공간인 경막외강에 약물을 투여하여 마취를 시행하거나 통증을 완화시키는 방법이다.

편두통이 있는 여성은 또 임신 중 또는 출산 후 우울증 발생률이 높았다.

따라서 이들에게는 임신 중 신경과의 협진이 필요하며 출산 후까지 신경과의 추적 지원이 계속돼야 한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편두통은 남성보다 여성에게 3배나 많다. 월경, 출산, 폐경과 관련된 호르몬 변화가 편두통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임신성 당뇨는 원래 당뇨병이 없던 여성이 임신 중 당뇨병이 발생하는 것으로 방치하면 임신중독증인 자간전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와 함께 산모와 태어난 아이 모두 나중 당뇨병이 발생할 위험도 커진다.

이 연구 결과는 유럽신경학회(European Academy of Neurology) 화상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