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택배기사가 배송 중 시민 극단적 선택 막아…감사패·포상

송고시간2021-06-24 08:48

beta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신속한 대처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시민을 구한 택배기사 김종선(48) 씨에게 감사패와 포상금 100만원을 수여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회사가 운영하는 롯데택배의 하동대리점 소속인 김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3시께 경남 하동군 화개면 일대 마을에서 배송 업무를 하던 중 내부에 흰 연기가 가득 찬 차량을 발견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위급한 상황에서 경찰과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김씨가 신속한 대처를 한 덕분에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시민의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롯데택배 김종선씨, 경남 하동서 현장 발견하고 신속 대처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글로벌로지스

[촬영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신속한 대처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시민을 구한 택배기사 김종선(48) 씨에게 감사패와 포상금 100만원을 수여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회사가 운영하는 롯데택배의 하동대리점 소속인 김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3시께 경남 하동군 화개면 일대 마을에서 배송 업무를 하던 중 내부에 흰 연기가 가득 찬 차량을 발견했다. 운전자는 핸들 위에 엎드려 있고, 조수석에는 번개탄이 피워진 상태였다.

이에 김씨는 즉시 경찰에 신고한 후 운전석 문을 열어 차량 내부를 환기하고 운전자를 차량 밖으로 대피시켰다. 타고 있던 번개탄도 차량 밖으로 던졌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위급한 상황에서 경찰과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김씨가 신속한 대처를 한 덕분에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시민의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고 전했다.

구조된 운전자는 치료를 마친 후 김씨에게 감사를 표했고, 하동경찰서는 감사장을 전달했다.

김씨는 "당연한 일을 했던 것일 뿐"이라며 "운전자가 무사히 건강을 회복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yd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