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테니스 출전 권순우, 바이킹 인터내셔널 8강 진출

송고시간2021-06-24 05:26

beta

권순우(77위·당진시청)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바이킹 인터내셔널(총상금 54만7천265 유로) 단식 8강에 올랐다.

권순우는 23일(현지시간) 영국 이스트본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단식 본선 2회전에서 마르톤 푸초비치(49위·헝가리)를 2-1(7-6<7-4> 6-7<4-7> 6-3)로 제압했다.

권순우는 전날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따낸 데 이어 이번 대회 8강 진출 겹경사를 맞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권순우
권순우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권순우(77위·당진시청)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바이킹 인터내셔널(총상금 54만7천265 유로) 단식 8강에 올랐다.

권순우는 23일(현지시간) 영국 이스트본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단식 본선 2회전에서 마르톤 푸초비치(49위·헝가리)를 2-1(7-6<7-4> 6-7<4-7> 6-3)로 제압했다.

2시간 33분 접전에서 이긴 권순우는 일리야 이바시카(87위·벨라루스)와 4강 진출을 다툰다.

권순우의 투어 대회 단식 최고 성적은 8강이다. 올해는 2월 싱가포르오픈과 4월 안달루시아오픈에서 8강까지 오른 바 있다.

권순우는 전날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따낸 데 이어 이번 대회 8강 진출 겹경사를 맞았다.

세계 랭킹 77위 권순우는 당초 상위 56명에게 주는 7월 도쿄 올림픽 출전 자격을 얻지 못했으나 앞선 순위의 일부 선수들이 불참하면서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형택 이후 13년 만에 한국 선수로 올림픽 테니스 경기에 뛰게 됐다.

또 이번 대회에서도 원래 예선 1회전에서 탈락했지만 본선 선수 5명이 줄줄이 기권한 덕에 '러키 루저' 자격으로 본선에 합류하는 행운이 따랐다.

특히 본선에서도 4번 시드 선수가 빠진 대진표 자리에 들어가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 이날 곧바로 2회전을 치렀다.

권순우보다 랭킹이 높은 푸초비치가 본선 1회전에서 알랴즈 베데네(64위·슬로베니아)와 2시간 43분간 싸워 2-1(7-6<7-3> 3-6 7-6<7-3>)로 승리, 2회전에 오른 것에 비하면 한결 수월하게 2회전에 '자동 진출'한 셈이었다.

일리야 이바시카
일리야 이바시카

[AP=연합뉴스]

권순우는 8강 상대 이바시카와 세 번 만나 1승 2패를 기록했다.

2019년 7월 애틀랜타오픈 예선에서 2-0(6-2 6-3)으로 이겼으나 같은 해 8월 로저스컵 본선 1회전에서 0-2(6-7<3-7> 4-6), 올해 3월 마이애미오픈 본선 1회전에서 3시간 18분 접전 끝에 1-2(6-7<4-7> 7-6<7-4> 6-7<3-7>)로 패했다.

권순우와 이바시카의 준준결승은 한국 시간으로 24일 밤 11시 안팎에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권순우가 이기면 생애 첫 투어 대회 4강에 오르게 되며 앨릭스 디미노어(18위·호주)-배식 포스피실(66위·캐나다) 경기 승자와 준결승에서 만난다.

권순우는 이 대회에 이어 28일 영국 런던의 윔블던에서 개막하는 메이저 대회 윔블던에 나갈 예정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