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성적 지향에 근거 차별하는 헝가리법안은 수치"…대응 경고

송고시간2021-06-23 22:26

beta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23일(현지시간) 헝가리에서 최근 의회를 통과한 새 법안이 "성적 지향에 근거해 사람을 차별한다"면서 대응을 경고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헝가리의 법안은 "수치"라면서 담당 집행위원들에게 해당 법안이 발효되기 전에 "우리의 법적 우려를 표현하는 서한을 보낼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이 법안은 명백히 성적 지향에 근거해 사람들을 차별한다"면서 이는 인간의 존엄성, 평등, 인권 존중이라는 "EU의 근본적 가치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23일(현지시간) 헝가리에서 최근 의회를 통과한 새 법안이 "성적 지향에 근거해 사람을 차별한다"면서 대응을 경고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헝가리의 법안은 "수치"라면서 담당 집행위원들에게 해당 법안이 발효되기 전에 "우리의 법적 우려를 표현하는 서한을 보낼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헝가리에서는 지난 15일 학교 성교육이나 18세 이하 미성년자 대상의 영화와 광고 등에서 동성애 묘사를 금지한 법안이 집권당의 주도로 의회를 통과했다.

인권 단체들은 이 법이 소아성애 퇴치를 목표로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성소수자(LGBT,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의 권리를 제한하고 있다며 시위를 벌이는 등 반발하고 있다.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이 법안은 명백히 성적 지향에 근거해 사람들을 차별한다"면서 이는 인간의 존엄성, 평등, 인권 존중이라는 "EU의 근본적 가치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우리는 이들 원칙에 관해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나는 모든 EU 시민의 권리가 보장되도록 하기 위해 집행위의 모든 권한을 사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독일, 프랑스, 스페인, 아일랜드, 네덜란드, 스웨덴 등 10여 개 EU 회원국도 공동 성명을 통해 해당 법안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