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세균, 추미애에 견제구…"尹 반사체로 만들어"

송고시간2021-06-23 18:49

정세균 전 총리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정세균 전 총리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올해 첫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3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야권 유력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키워줬다는 지적에 대해 "내각에 같이 있었는데 팩트, 사실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이날 SBS 인터뷰에서 '추 전 장관이 어떤 면에서 윤 전 총장이 반사체가 되도록 했다는 이야기가 있다'는 진행자의 말에 "동료를 비판할 생각은 없다"면서도 이같이 답했다.

이날 출마 선언을 한 '경쟁자' 추 전 장관을 향해 던진 견제구로 해석된다. 추 전 장관은 최근 범여권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정 전 총리의 '빅3' 자리를 위협하고 있다.

정 전 총리는 지난해 추 전 장관과 윤 전 총장 간, 이른바 '추윤 갈등' 사태 당시 문재인 대통령에게 두 사람의 동반 사퇴를 건의하기도 했다.

또, 정 전 총리는 "(경선) 시기를 좀 조절하는 게 좋겠다"며 연기론을 폈다. 다만, 지도부가 '일정 현행 유지'를 결정할 경우를 가정하고 입장을 묻자 "당내에 이견이 있을 땐 당헌·당규에 의해야 하며 정상적 절차가 이뤄지면 토를 달면 안된다"고 했다

당내 1위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가짜 약장수가 가짜 약을 팔던 시대가 끝났다', '원칙과 약속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연기론을 비판한 것에 대해선 "그런 법칙은 없다. 다른 사유가 있으면 당무위원회에서 정할 수 있다는 게 법칙"이라고 강조했다.

se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9-YV4ttm2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