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과천시장주민소환 합동연설회…"소환사유 소멸"vs"투표로 심판"

송고시간2021-06-23 20:44

beta

김종천 경기 과천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가 오는 30일 예정된 가운데 과천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하는 합동연설회가 23일 오후 8시 SK브로드밴드 abc방송을 통해 중계됐다.

전날 사전녹화한 합동연설회에서 김 시장은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에 주택 4천호를 공급하겠다는 정부의 8·4 주택공급 계획이 철회돼 주민소환 사유가 소멸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청사유휴부지 주택사업은 완전히 철회되거나 취소되지 않았다. 대체부지로 변경된 것뿐"이라고 주장하며 "과천을 베드타운으로 만들게 내버려 둘 수 없다. 김 시장을 주민소환투표로 심판할 수 있게 꼭 사전투표와 본투표에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장 "대안제시로 주택공급계획 철회"…주민대표 "베드타운 전락 막아야"

(과천=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김종천 경기 과천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가 오는 30일 예정된 가운데 과천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하는 합동연설회가 23일 오후 8시 SK브로드밴드 abc방송을 통해 중계됐다.

과천시장 주민소환투표 합동연설회
과천시장 주민소환투표 합동연설회

[SK브로드밴드 abc방송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전날 사전녹화한 합동연설회에서 김 시장은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에 주택 4천호를 공급하겠다는 정부의 8·4 주택공급 계획이 철회돼 주민소환 사유가 소멸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동진 주민소환청구인 대표는 과천시가 베드타운으로 전락하는 것을 막기 위해 시장을 심판해야 한다고 맞섰다.

첫 번째 연설자로 나선 김 대표는 "김 시장이 지난 4일 정부에 4천300세대 주택을 지을 수 있는 대체부지와 자족용지 등을 덜컥 정부에 헌납했다"면서 "지난해 8월 8일 시민 5천여 명이 모인 집회에서 정부정책을 바꾸겠다고 한 약속을 저버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청사유휴부지 주택사업은 완전히 철회되거나 취소되지 않았다. 대체부지로 변경된 것뿐"이라고 주장하며 "과천을 베드타운으로 만들게 내버려 둘 수 없다. 김 시장을 주민소환투표로 심판할 수 있게 꼭 사전투표와 본투표에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주민소환투표 관련 기자회견 하는 김종천 과천시장
주민소환투표 관련 기자회견 하는 김종천 과천시장

[촬영 김인유]

이어 연설에 나선 김 시장은 "청사 광장(유휴부지)을 지키기 위해 국회에 호소하고 정부를 설득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작은 도시의 단체장이 맞서기에 너무 어려운 과정이었다"면서 "정부가 올해 강행 움직임을 보여 가장 가능한 수단으로 대안을 제시했고, 그 결과 청사 일대에 아파트가 들어서는 것을 막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은 시장이 정부의 청사 주택공급계획을 막지 못한다는 것이었는데, 이제 그 계획이 철회됐으니 주민소환 사유가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김 시장은 "제가 시장직을 잃게 되더라도 시민과 시가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는데 무엇을 위해 시장을 소환해야겠느냐"고 반문하면서 "청사광장 활용방안 마련, 지식정보타운 사업 마무리 등 미래자족도시를 만들어야 하는 시장의 책임을 완수할 수 있게 저를 믿고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다.

김 시장은 시민들로 구성된 주민소환추진위원회가 정부의 주택정책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았다는 이유 등으로 올 1월 주민소환운동에 돌입하자 청사유휴부지 대신 과천지구 자족용지와 외곽 지역에 총 4천300호를 공급하자는 대안을 정부에 제안했다.

과천시민들, 시장 주민소환청구 기자회견
과천시민들, 시장 주민소환청구 기자회견

[주민소환추진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민반발이 사그라지지 않자 정부가 지난 4일 과천시의 수정 제안을 받아들여 청사유휴부지 개발계획을 철회했으나, 추진위는 과천시에 대한 어떤 주택공급 계획도 수용하기 어렵다며 시장 주민소환운동을 계속해왔다.

김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는 투표 운동(9∼29일), 사전투표(25∼26일)를 거쳐 오는 30일 실시된다.

주민소환투표 결과 유권자의 3분의 1 이상이 참여해 과반이 찬성하면 과천시장은 시장직을 상실하게 되고, 투표율이 3분의 1 미만이면 개표없이 주민소환투표는 부결된다.

앞서 2007∼2011년 제주지사, 경기 하남·과천시장, 강원 삼척시장, 전남 구례군수 등 자치단체장 5명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가 있었지만 모두 투표수가 미달해 개표가 이뤄진 경우는 없었다.

hedgeho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