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성철 "X파일 파쇄하겠다…하나는 정부기관, 하나는 여권發"

송고시간2021-06-23 18:11

"전달자가 만든 기관도 얘기"

윤석열 X파일 (PG)
윤석열 X파일 (PG)

[홍소영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윤석열 X파일' 논란을 일으킨 보수진영 정치평론가 장성철 씨는 23일 자신이 문건 형태로 갖고 있는 X파일을 이날 바로 파쇄하겠다고 밝혔다.

장 씨는 이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에서 (X파일을) 달라고 하지 않았다"며 "그러면 필요 없다는 생각이 든다. 제가 이 문서를 계속 갖고 있는 것 자체가 상당히 여러 오해를 낳을 수 있고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또 다른 정치적 공방의 소재가 될 것이기 때문에 이 방송이 끝난 다음에 집에 가면 바로 파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X파일을 공개할 경우 "명예훼손·허위사실 유포가 될 수도 있다"며 "선거에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공직선거법 위반도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장 씨는 "저한테까지 (X파일이) 전달됐으면 몇 분이 갖고 계실 것"이라며 "그 파일이 혹시나 공개되거나 누구에게 유출되면 (윤 전 총장이) 상당한 피해를 받을 것 아니겠나. 저는 그런 것들을 원치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장 씨는 "4월(에 작성된) 문건과 6월 문건은 다른 곳(에서 작성됐다)"이라며 "(자신에게 X파일을 전달해준 사람이) 6월 문건은 '여권으로부터 받았다'는 표현을 썼고, 4월 문건은 '어떤 기관으로부터 받았다'고 말해줬다"고 주장했다.

장 씨는 '기관은 정부 기관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전반적으로 그냥 정부 기관이라고 말씀드린다"며 "(전달자가) '어떤 기관의 어떤 부서에서 만들었다'라고까지 저한테 말을 해줬다"고 밝혔다.

장 씨는 "(작성 기관이 어디인지는) 알려드릴 수 없다"며 "제게 전달해준 분(의 문제)도 있고, 현직에 계신 분들을 보호해야 하는 부분도 있다. 이 정도까지만 밝히는 것도 상당히 용기가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X파일을 봤을 때 사찰이라는 의문은 안 가졌느냐'는 질문에는 "처음에 그런 의식은 없었다"며 "어제 윤 전 총장 측에서 '불법 사찰'이라는 말을 꺼냈는데, 그것을 보고 판단해보니 '아, 그럴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장 씨는 두 버전의 X파일 모두 작성 날짜가 구체적으로 표시돼있지만, 작성 기관이나 작성자는 적혀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장 씨는 "저는 국민의힘 당원이 아니고, 국민의힘 당직자도 아니다. 정치를 평론하는 사람"이라며 "야권에서 활동은 했지만, 지금 국민의힘에 소속되지 않은 제가 제 의견을 개인 SNS에 올리는 것이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장 씨는 국민의힘 김무성 전 의원 보좌관 출신이다. 지난 4월 재보선 국면에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산하 비전전략실 소속으로 일하기도 했다.

dh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C86J86s3Q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