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뮤지컬 '비틀쥬스' 또 개막 연기…"기술적 문제 발견"

송고시간2021-06-23 17:38

beta

뮤지컬 '비틀쥬스' 개막일이 또 연기됐다.

제작사 CJ ENM은 23일 공지문을 통해 "뮤지컬 '비틀쥬스'의 국내 초연을 준비하는 데 있어 테크니컬적인 문제를 발견했다"며 개막 연기 이유를 밝혔다.

CJ ENM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극의 전개를 무대 위에 구현하기 위해 모든 테크니컬적인 부분의 합을 맞추는 과정에 시간이 지속적으로 소요되고 있고 약속된 개막일을 맞출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CJ ENM 제공]

[CJ ENM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뮤지컬 '비틀쥬스' 개막일이 또 연기됐다. 지난 18일에서 29일로 한 차례 연기한 데 이어 벌써 두 번째다.

제작사 CJ ENM은 23일 공지문을 통해 "뮤지컬 '비틀쥬스'의 국내 초연을 준비하는 데 있어 테크니컬적인 문제를 발견했다"며 개막 연기 이유를 밝혔다.

CJ ENM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극의 전개를 무대 위에 구현하기 위해 모든 테크니컬적인 부분의 합을 맞추는 과정에 시간이 지속적으로 소요되고 있고 약속된 개막일을 맞출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초연작의 로컬라이제이션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변수에 대비해 준비기간을 충분히 더 마련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CJ ENM은 "개막 재연기로 또다시 불편을 끼쳐드리게 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공연에 대한 큰 관심과 애정을 보여주셨던 만큼 깊이 성찰하면서 좋은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을 때까지 전념하는 것만이 저희의 몫이라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비틀쥬스' 개막일은 오는 7월 6일로 조정됐으며, 취소 및 보상 절차에 대해서는 제작사 측이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dk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