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억대 보조금 허위 청구 '양주 로컬푸드' 관련 공직자 수사 확대

송고시간2021-06-23 17:00

beta

경기 양주시의 한 로컬푸드 매장이 서류를 허위로 꾸며 억대 보조금을 타낸 사건과 관련, 경찰이 공직자들에 대해서도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양주경찰서는 23일 오전 8시 30분께 수사관들을 보내 양주시의회 소속 A 시의원의 사무실과 전 양주시 농업기술센터 소장 B씨의 차량 등을 약 3시간 반 동안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자기자본금이 없어 자격이 안 되는데도 허위 서류를 작성하는 수법으로 로컬푸드 매장 관련 보조금 2억9천100만원을 타낸 혐의(지방재정법 위반 및 사기 등)로 50대 운영자 C씨에 대해 수사를 벌여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양주시의원 사무실·시청 공무원 차량 등 압수수색

(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경기 양주시의 한 로컬푸드 매장이 서류를 허위로 꾸며 억대 보조금을 타낸 사건과 관련, 경찰이 공직자들에 대해서도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양주경찰서는 23일 오전 8시 30분께 수사관들을 보내 양주시의회 소속 A 시의원의 사무실과 전 양주시 농업기술센터 소장 B씨의 차량 등을 약 3시간 반 동안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휴대전화와 PC에 저장돼 있던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의 근무지였던 양주시 농업기술센터의 사무실에도 찾아갔었으나, B씨가 현재 공로연수 중인 것으로 확인돼 일단 B씨 차량에 대해서만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앞서 경찰은 자기자본금이 없어 자격이 안 되는데도 허위 서류를 작성하는 수법으로 로컬푸드 매장 관련 보조금 2억9천100만원을 타낸 혐의(지방재정법 위반 및 사기 등)로 50대 운영자 C씨에 대해 수사를 벌여왔다.

로컬푸드 매장은 장거리 수송이나 다단계 유통과정을 거치지 않고 지역 내에서 생산·가공된 농식품을 판매하는데, 지자체 예산 지원을 받아 운영된다.

C씨는 매장 시설 설치 관련 업자 D씨와 짜고 금액을 부풀려 허위 서류를 작성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C씨와 유착관계 정황이 파악된 A 시의원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며, B 전 소장은 보조금 관리와 감독을 소홀히 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불거지며 잠적했던 C씨는 지난달 17일 전남 해남에서 체포돼 구속됐으며, D씨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검찰에 넘겨졌다.

검찰은 C씨와 D씨를 모두 기소했다.

경기 양주경찰서
경기 양주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