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총리, 부동산해법 묻자 "방법 있다면 훔쳐오고 싶은 심정"

송고시간2021-06-23 16:56

beta

김부겸 국무총리는 23일 부동산 투기 대응과 관련해 "방법이 있다면, 정책을 어디에서 훔쳐라도 오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의원이 투기 문제의 근본적 해결책을 질문하자 "수렁에서 빠져나올 수 없는 상황이다. 제 능력의 부족함을 자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의 주택가격 상승 문제 지적에는 "국민 여러분이 부동산 가격 폭등 때문에 많은 상처를 입으신 데 대해 거듭 죄송한 마음"이라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위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 제도엔 "검토해볼만"

경제 대정부질문 답변하는 김부겸
경제 대정부질문 답변하는 김부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서일준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6.23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3일 부동산 투기 대응과 관련해 "방법이 있다면, 정책을 어디에서 훔쳐라도 오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의원이 투기 문제의 근본적 해결책을 질문하자 "수렁에서 빠져나올 수 없는 상황이다. 제 능력의 부족함을 자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의 주택가격 상승 문제 지적에는 "국민 여러분이 부동산 가격 폭등 때문에 많은 상처를 입으신 데 대해 거듭 죄송한 마음"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기대에 걸맞은, 부동산 정책에 대한 성공적인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한 데 대해 죄송하다"고 거듭 자세를 낮췄다.

김 총리는 "어떻게든 부동산을 점차 안정시켜 나가면서, 젊은이와 생애최초 구입자들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업그레이드시키겠다"며 "공급정책을 계속 정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총리는 고위공직자 부동산 투기 방지를 위한 백지신탁제도 도입 제안에 대해서는 "지금 재산등록 대상이 된 분들이 부동산 투기를 부추기는 분들은 아닐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다만 "부동산으로 이익을 취하는 것 자체가 사회적으로 힘들다는 사인(신호)으로 읽힌다면 검토해볼 만하다"라고 덧붙였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