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X파일 누가 왜 …여권발 사찰? 야권내 음모? 풍문급 지라시?

송고시간2021-06-23 16:25

beta

'윤석열 X파일'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를 놓고 23일 정치권에서 온갖 추측이 끊이지 않고 있다.

X파일을 입수했다는 보수진영 정치평론가 장성철 씨가 구체적 내용은 물론 입수 경위를 함구하면서다.

되레 '작성·유포자'를 둘러싼 의문만 커지는 형국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윤석열 X파일'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를 놓고 23일 정치권에서 온갖 추측이 끊이지 않고 있다.

X파일을 입수했다는 보수진영 정치평론가 장성철 씨가 구체적 내용은 물론 입수 경위를 함구하면서다. 장 씨는 "'어디'라고 특정하면 바로 알려져 (밝힐 수 없다)"고만 말한 상태다.

되레 '작성·유포자'를 둘러싼 의문만 커지는 형국이다.

장씨 말이 사실이라면 윤 전 총장과 가족에 대해 약 20가지의 "방어가 어려운" 의혹들이 망라된 셈인데, 이 파일을 과연 누가 어떤 목적으로 만들었느냐에 따라 정치적 파장은 예측불허다.

장 씨는 일단 전날 CBS 라디오에 나와 "여권 쪽에서 만들어진 것을 저한테 전달해 줬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해당 파일이 여권이나 정부 기관에서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고도 했는데, 이 경우 윤 전 총장 측이 반발한 것처럼 정권 차원의 '불법사찰' 의혹으로 비화할 가능성도 있다. 파일이 두 차례에 걸쳐 작성됐다는 4월 말과 6월 초에 윤 전 총장은 대권 도전을 준비하는 민간인 신분이었다.

비슷한 맥락에서 야권은 "윤석열의 수많은, 윤우진 등 사건에 대한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지난달 26일 발언에 주목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장 씨의 행동을 "적진(여권)에서 적이 만든 수류탄을 밀반입해 와 아군 진지에 터트려버린 것"에 빗대면서 "(여권이 만든 게) 맞을 가능성이 좀 크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X파일 (PG)
윤석열 X파일 (PG)

[홍소영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여권은 펄쩍 뛰면서 야권 인사들에 의심의 눈길을 보냈다. 여권발 정치공작이라는 윤 전 총장의 주장과 달리, 야권의 경쟁자들이 괴문서를 만들어내 '어둠의 경로'로 흘렸다는 일종의 음모론이다.

그러면서 공개적으로 지목된 인물이 복당을 앞둔 무소속 홍준표 의원, 그리고 재기를 모색 중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 등이다.

송 대표는 TBS 라디오에서 홍 의원을 겨냥해 "(윤 전 총장 의혹을) 가장 잘 알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이) 지난여름에 무엇을 했는지 다 아는 분"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즉각 부인했다. 황 전 대표도 자신의 배후설에 대해 "말할 가치도 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TBS라디오를 진행한 김어준 씨는 "바른정당 (출신) 소위 탈당파들이 (야권의) 주류가 되고 있다"며 이들이 배후일 수 있다는 듯한 뉘앙스를 풍겼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당 차원의 대응에 선을 긋는 점도 수상하다는 듯 "다른 대선 구상을 가진 쪽에서 이런 일을 벌인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여권의 불법사찰이나 경쟁자 배후설 같은 정치공작성 음모가 아니라 '지라시' 수준의 문건에 불과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사실과 풍문이 뒤섞인 채 축적됐던 내용, 유튜브 채널 등에서 확대·재생산된 의혹들이 정리된 문건에 X파일이라는 이름을 붙여 그럴싸하게 만든 게 아니냐는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장 씨가 '기관발'로 의심한 정황으로 든 윤 전 총장 장모의 자금흐름에 대해 "과거 수사기록에 보면 자금 다 나오는데, 그걸 갖고 거창하게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저 뒷담화 거리, 소주 안주, 그 정도에 그칠 가능성이 큰 것 같다"고 말했다.

zhe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C86J86s3Q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