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성 노출 때문에 성폭력 증가"…파키스탄 총리 발언 논란

송고시간2021-06-23 15:10

beta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가 성폭력 증가의 원인을 여성의 노출 탓으로 돌리는 발언을 했다가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23일 돈(DAWN) 등 파키스탄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칸 총리는 최근 다큐멘터리 뉴스 '악시오스 온 HBO'(Axios on HBO)와 인터뷰에서 여성이 옷을 거의 입지 않는다면 남성들이 로봇이 아닌 이상 그들에게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것은 상식"이라고 말했다.

인터뷰 진행자인 조너선 스완이 "여성의 옷 입는 방식이 성폭력을 유발할 수 있다는 말이냐"고 묻자 칸 총리는 다시 긍정하는 뉘앙스로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성이 옷 거의 입지 않으면 남성에게 영향"

네티즌 등 "부끄러운 줄 알라"며 비판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 [AP=연합뉴스]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 [A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가 성폭력 증가의 원인을 여성의 노출 탓으로 돌리는 발언을 했다가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23일 돈(DAWN) 등 파키스탄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칸 총리는 최근 다큐멘터리 뉴스 '악시오스 온 HBO'(Axios on HBO)와 인터뷰에서 여성이 옷을 거의 입지 않는다면 남성들이 로봇이 아닌 이상 그들에게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것은 상식"이라고 말했다.

이에 인터뷰 진행자인 조너선 스완이 "여성의 옷 입는 방식이 성폭력을 유발할 수 있다는 말이냐"고 묻자 칸 총리는 다시 긍정하는 뉘앙스로 답했다.

칸 총리는 "그것은 당신이 어떤 사회에 살고 있느냐에 달려 있다"며 사람들이 그런 것(여성 노출)을 보지 못한 사회라면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칸 총리의 발언이 알려지자 야권은 물론 인권 운동가와 네티즌 등도 비난하고 나섰다.

프리하 알타프라는 여성은 자신의 트위터에 "부끄러운 줄 알라"고 칸 총리를 비판했다.

야당 파키스탄무슬림연맹(PML)의 대변인 마리염 아우랑제브는 "세계는 병들고 여성 혐오적이며 타락하고 불량한 칸의 사고방식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성폭력은 여성의 선택이 아니라 비열하고 비도덕적인 범죄를 저지르기로 한 남성의 선택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성폭력 근절 시위 나선 파키스탄 여성들[로이터=연합뉴스]

성폭력 근절 시위 나선 파키스탄 여성들[로이터=연합뉴스]

칸 총리는 지난 4월 초에도 여성의 옷차림과 관련해 부적절한 발언을 해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그는 당시에도 "모든 사람이 의지력이 있는 게 아니므로 여성들은 유혹을 없애기 위해 옷을 얌전하게 입어야 한다"고 말했다.

칸 총리는 '정부가 성폭력을 막기 위해 무슨 조치를 했느냐'는 질문에 그같이 답했다.

국교가 이슬람교인 파키스탄에는 보수적이며 편향된 여성관을 가진 남성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해마다 1천명에 가까운 여성이 '명예살인'에 의해 목숨을 잃는 것으로 전해졌다. 명예살인은 다른 종파나 계급의 이성과 사귀거나 개방적인 행동을 한 여성이 가족 구성원에 의해 목숨을 잃는 일을 말한다.

현지에서는 여성에 대한 성폭력도 끊이지 않는 상황이다.

지난해 9월에는 북동부 라호르 인근 고속도로에서 한 여성이 자녀들 앞에서 집단 성폭행을 당한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