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영길 "경선 일정 모레 결정…동의 없으면 변경 어려워"

송고시간2021-06-23 14:54

고심하는 송영길
고심하는 송영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고심하고 있다. 2021.6.23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3일 대선 경선 일정과 관련해 "너무 늦었지만 25일 최고위원회에서 결정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저는 일관되게 (경선을 연기할) 상당한 사유로 보기 어렵다는 이야기를 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주자들의 동의가 없으면 변경이 어렵다는 것은 연기를 주장하는 분들도 같은 생각"이라며 현행 일정 유지에 다시 한번 무게를 실었다.

그러면서 "(현재 당내 지지율) 5위 안에 드는 세 분(이재명 추미애 박용진)이 다 그대로 가자는 의견인데, 그것을 단서조항으로 묵살한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고 말했다.

당헌·당규에 '대통령 후보자 선출은 선거일 전 180일까지 해야 한다. 다만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땐 당무위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고 돼 있는데, 주요 주자들이 반대하는 상황에서 단서조항을 적용해 일정을 연기하기 어렵다는 취지다.

송 대표는 "변재일 의원이 (경선 일정이 담긴) 특별당규를 만든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었는데, 오늘 당무위에서 '이해찬 전 대표 시절 특별당규는 반드시 꼭 지켜야 할 당규로 정했다'고 정리해줬다"고도 전했다.

이어 "당무위원들이 25일은 꼭 결정해달라고 했고, '상당한 사유'를 판단할 주체는 대표와 최고위원들이라는 데 대해 공감을 표시했다"고 말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