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주시, 가축분뇨 수집·운반비 18년만에 인상

송고시간2021-06-23 13:58

beta

경기 파주시는 축산농가 가축분뇨의 효율적인 처리를 위해 13년 동안 동결됐던 가축분뇨 수집·운반비 및 파주시환경순환센터 공공 처리시설 사용료를 7월부터 인상한다고 23일 밝혔다.

가축분뇨 수집·운반비는 리터(ℓ)당 7원에서 9원으로 인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파주시는 축산농가 가축분뇨의 효율적인 처리를 위해 13년 동안 동결됐던 가축분뇨 수집·운반비 및 파주시환경순환센터 공공 처리시설 사용료를 7월부터 인상한다고 23일 밝혔다.

축사
축사

[파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가축분뇨 수집·운반비는 리터(ℓ)당 7원에서 9원으로 인상된다.

파주시환경순환센터 공공 처리시설 사용료는 가축분뇨 배출시설 규모에 따라 신고대상 농가는 ℓ당 2원에서 4원으로, 허가대상은 ℓ당 3원에서 6원으로 각각 오른다.

이번 인상은 2008년 조례 제정 이후 처음이다.

타 시·군 기준 금액을 참고하고 파주시 축산단체, 가축분뇨 수집 운반업체 등과 간담회를 통해 합의했다.

시는 '파주시 가축분뇨 관리 및 이용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안'을 공포하고 다음 달부터 시행할 방침이다.

파주시는 아울러 2019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이후 관내 양돈농가의 재편과 공공 처리시설에 대한 가축분뇨 처리 현장 수요를 적극 반영하기 위해 공공 처리시설 유입 승인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유입 승인은 농가별 신청을 받아 신고대상 이하 농가를 먼저 승인하고, 허가대상 농가는 공공 처리시설의 처리 용량 대비 농가별 배출량을 고려해 우선순위를 정해 승인할 예정이다.

이병직 파주시 동물자원과장은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해 공공 처리시설을 통한 가축분뇨 처리가 현실에 맞게 더 체계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