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성시, 공인중개사 2천400명에 명찰 패용 추진

송고시간2021-06-23 11:56

beta

경기 화성시는 무자격·무등록 부동산중개업자로 인한 불법 행위를 막기 위해 내달부터 관내 공인중개사는 명찰을 패용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대상은 관내 공인 중개업소 2천200여곳의 개업 중개사 및 소속 중개사 2천400여명 전원이다.

화성시 관계자는 "부동산 중개업소를 방문한 시민이 중개인의 신분을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명찰 패용과 QR코드 스티커 부착을 하기로 했다"며 "이번 사업은 국민신문고 국민 제안으로 채택돼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화성시는 무자격·무등록 부동산중개업자로 인한 불법 행위를 막기 위해 내달부터 관내 공인중개사는 명찰을 패용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공인중개사 명찰 앞뒷면(왼쪽)과 QR코드 스티커(오른쪽)
공인중개사 명찰 앞뒷면(왼쪽)과 QR코드 스티커(오른쪽)

[화성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명찰에는 공인중개사의 성명과 사진, 소속 사무소, 등록번호 등이 기재돼 본인 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대상은 관내 공인 중개업소 2천200여곳의 개업 중개사 및 소속 중개사 2천400여명 전원이다.

다만 중개업소에 고용된 무자격 직원은 명찰 패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아울러 시는 각 업소 입구에 업소의 등록정보가 포함된 QR코드 스티커도 부착하기로 했다.

QR코드는 경기도가 관리하는 부동산 포털과 연계돼 중개업소 대표자 이름, 등록번호, 소속된 무자격 직원 정보 등을 모바일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이달 말까지 명찰과 QR코드 스티커 배부를 완료할 계획이다.

화성시 관계자는 "부동산 중개업소를 방문한 시민이 중개인의 신분을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명찰 패용과 QR코드 스티커 부착을 하기로 했다"며 "이번 사업은 국민신문고 국민 제안으로 채택돼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