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X파일, 野내부서 정리했을 것"…"정치공작" 尹에 되치기

송고시간2021-06-23 12:22

윤석열 X파일 (PG)
윤석열 X파일 (PG)

[홍소영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X파일' 의혹에 대대적인 공세로 전환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이 X파일 논란을 두고 여권을 향해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지만, 민주당은 오히려 논란의 진앙지로 야권의 유력 인사들을 꼽는 반격으로 적전 분열을 꾀하는 모습이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TBS 라디오에서 X파일에 대해 "자체 내부에서, 검찰총장 인사 과정에서 야당 내부에서 여러 가지 자료를 정리했을 것으로 추측된다"고 언급했다.

송 대표는 국민의힘 복당을 앞둔 홍준표 의원을 가리켜 "홍준표 후보가 (윤 전 총장 의혹을) 가장 잘 알 것이다. (윤 전 총장이) 검찰의 후배이고, 지난여름에 무엇을 했는지 다 아는 분이 바로 홍 후보"라고도 했다.

야당은 송 대표가 X파일 의혹제기 시점보다 먼저 '윤석열 파일'을 거론했던 것을 겨냥해 책임론을 폈지만, 민주당이 이날 야권 내부로 화살을 돌리며 국면 전환에 나선 형국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장성철 소장이 꺼낸 X파일 파동은 야권 내부 권력투쟁의 신호탄이라는 것이 핵심"이라며 "검증 필요성이 제기된 윤 전 총장이 불법사찰을 주장하는 것은 내로남불이 될 뿐"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이날 윤 전 총장을 겨냥한 검증 압박의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파상공세를 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최고위 회의에서 "윤 전 총장은 장모가 요양급여 부정수급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중인데도 '10원 한 장 피해 준 적 없다'고 했다"며 "장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은 10원짜리 몇 장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은 멸문지화에 이를 정도로 타인에게 엄격한 잣대를 들이댔었다"며 "윤 전 총장은 국민의 검증 앞에 선 대선주자"라고 말했다.

백혜련 최고위원도 "윤 전 총장은 야당발 X파일 논란에 여당을 엮어서 전언정치와 대변인 사임 등 아마추어 논란을 벗어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장성철씨로부터 파일을 받아 공개하는 것이 논란을 종식시키는 방법"이라고 몰아세웠다.

정청래 의원은 페이스북에 "윤석열씨에게 충고 한마디"라며 "찌질하게 괴문서, 정치공작 운운하지 말고 검찰에 고소하라. 후배 검사들이 어련히 알아서 잘해줄 것"이라고 썼다.

대선기회단 공동단장인 강훈식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출처 문제를 쟁점으로 삼을 게 아니라, 진실 여부가 중요하다"며 "차기 대통령 후보로 윤 전 총장을 영입하려고 한다면, 객관적이고 자신감 있는 이야기를 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d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C86J86s3Q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