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월 출생아 수 2만2천명대로 '뚝'…18개월째 인구 자연감소

송고시간2021-06-23 12:00

beta

지난 4월 출생아 수가 2만2천명대로 떨어지면서 인구 자연감소가 18개월째 이어졌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4월 출생아 수는 2만2천820명으로 1년 전보다 501명(-2.2%) 줄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4월 누계 인구 9천300명 줄어…기저효과에 혼인 소폭 증가

아기엄마
아기엄마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지난 4월 출생아 수가 2만2천명대로 떨어지면서 인구 자연감소가 18개월째 이어졌다.

◇ 4월 출생아 통계작성來 최저…감소폭은 둔화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4월 출생아 수는 2만2천820명으로 1년 전보다 501명(-2.2%) 줄었다. 4월 기준으로 1981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소치다.

다만 감소폭은 크게 줄어든 모습이다.

4월 기준으로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감소폭은 2016년(-2천925명)부터 작년(-2천783명)까지 5년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해왔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현재로선 감소폭이 줄어든 정확한 원인을 설명할 수 있는 자료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월별 출생아 수가 전년 동월 대비 감소한 것은 2015년 12월부터 65개월째 이어졌다.

인구 1천명 당 연간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5.4명이었다.

4월 사망자 수는 2만5천87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411명(1.7%) 증가했다. 고령화 영향으로 사망자 수는 1983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4월 기준으로 가장 많았다.

인구 1천명당 연간 사망자 수를 뜻하는 조사망률은 5.9명이었다.

4월 인구 자연증가분(출생아-사망자)은 -2천267명으로 집계됐다. 1∼4월 누계로는 -9천306명이다.

자연감소는 2019년 11월 이후 18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그래픽] 출생·사망·혼인·이혼 건수 추이
[그래픽] 출생·사망·혼인·이혼 건수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코로나19 기저효과에 혼인건수 소폭↑

지난 4월 한 달간 혼인 건수는 1만5천861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192건(1.2%)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해 3월(-191건)부터 13개월 연속 감소하다가 처음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4월 코로나19 영향으로 혼인 건수가 21.8% 급감한 데 따른 기저효과와 신고 일수가 이틀 더 많았던 것이 영향을 줬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4월 이혼 건수는 9천38건으로 1년 전보다 219건(-2.4%) 줄었다.

2012년 이후 혼인 건수가 계속해서 감소해온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부케
부케

[연합뉴스TV 캡처]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