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비스센터서 수리받은 BMW, 정비사 실수로 주행 중 뒷바퀴 빠져

송고시간2021-06-23 11:58

beta

1억원이 넘는 BMW 승용차가 공식 서비스센터 수리 후 정비사의 실수로 인해 주행 중 바퀴가 차축에서 이탈하는 사고를 당했다.

23일 BMW 자동차를 공식 수입해 국내에서 판매하는 A 업체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7시 30분께 전남 나주시 산포면 일원 국도 1호선을 주행하던 BMW 740Li 승용차의 왼편 뒷바퀴가 차축에서 이탈했다.

차량 운전자는 "사람이 하는 일이니 실수 정도야 있겠다고 생각했으나 공식 서비스센터의 해명 과정에서 무성의한 태도에 크게 실망했다"며 "하마터면 생명이나 건강을 잃을뻔한 사고에 고객이 화를 내고 나서야 책임자라는 사람이 등장하더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피해 운전자 "무성의한 대응에 실망"…업체 "볼트 조임 잊었다"

차축에서 이탈한 BMW 740Li 승용차 뒷바퀴(빨간 동그라미)
차축에서 이탈한 BMW 740Li 승용차 뒷바퀴(빨간 동그라미)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억원이 넘는 BMW 승용차가 공식 서비스센터 수리 후 정비사의 실수로 인해 주행 중 바퀴가 차축에서 이탈하는 사고를 당했다.

23일 BMW 자동차를 공식 수입해 국내에서 판매하는 A 업체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7시 30분께 전남 나주시 산포면 일원 국도 1호선을 주행하던 BMW 740Li 승용차의 왼편 뒷바퀴가 차축에서 이탈했다.

뒷바퀴가 차축에서 완전히 떨어져 나가기 직전 운전자가 승용차를 도로 가장자리에 멈춰 세우면서 추돌사고 등 후속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사고 직전 승용차에는 운전자 부부와 두 자녀 등 4인 가족이 탑승했다.

당시 운전대를 잡은 남편은 승용차가 갑자기 푹 가라앉으면서 차체와 도로 표면이 부딪히는 충격음이 들리자 급하게 차를 세웠다

해당 승용차는 사고 나흘 전인 이달 16일 A 업체가 운영하는 광주 한 서비스센터에서 차체 흔들림을 줄이는 완충장치 교환 정비를 받았다.

차축에서 이탈해 기울어진 BMW 740Li 승용차 뒷바퀴(앞·뒤에서 각각 촬영한 모습)
차축에서 이탈해 기울어진 BMW 740Li 승용차 뒷바퀴(앞·뒤에서 각각 촬영한 모습)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운전자 부부는 기술적 결함을 의심해 A 업체에 사고 내용을 알렸고, 이후 서비스센터 직원으로부터 정비가 끝난 뒤 뒷바퀴 볼트를 조이지 않았다는 설명을 들었다.

A 업체가 보낸 협력사 소속 견인차는 사고 접수 40여 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다.

BMW 740Li 승용차를 부부는 2017년 11월 약 1억6천100만원에 구매해 한 차례 보증기간을 연장했다.

차량 운전자는 "사람이 하는 일이니 실수 정도야 있겠다고 생각했으나 공식 서비스센터의 해명 과정에서 무성의한 태도에 크게 실망했다"며 "하마터면 생명이나 건강을 잃을뻔한 사고에 고객이 화를 내고 나서야 책임자라는 사람이 등장하더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서비스센터 관계자는 연합뉴스 기자에게 "개인적으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A 업체 측은 아스팔트 표면에 맞닿으면서 손상된 범퍼의 도색을 부부에게 약속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4irxqx07pY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