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퀴벌레 끓는 집에 아이들 방치, 부부 입건

송고시간2021-06-23 10:50

beta

서울 서부경찰서는 위생 상태가 나쁜 집에 3세·2세 아이를 방치한 혐의(아동복지법상 방임)로 40대 A씨와 베트남 출신 부인 20대 B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0분께 서울 은평구의 한 빌라에서 '아기들이 방치된 집이 있다'는 주민 신고가 들어왔다.

바퀴벌레가 많아 소독을 위해 건물 곳곳을 확인하던 중 아이들만 집 안에 있는 것을 발견한 이웃의 신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서부경찰서
서울서부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서울 서부경찰서는 위생 상태가 나쁜 집에 3세·2세 아이를 방치한 혐의(아동복지법상 방임)로 40대 A씨와 베트남 출신 부인 20대 B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0분께 서울 은평구의 한 빌라에서 '아기들이 방치된 집이 있다'는 주민 신고가 들어왔다. 바퀴벌레가 많아 소독을 위해 건물 곳곳을 확인하던 중 아이들만 집 안에 있는 것을 발견한 이웃의 신고다.

출동한 경찰은 집에 부모 없이 아이들만 있는 상황을 보고 당시 바깥에 있던 부모에게 연락을 취했다. 이어 1시간여 뒤 연락이 닿은 부모를 통해 방임 정황을 확인해 이들을 입건했다.

아이들만 있던 집 안은 바퀴벌레가 득실대고 쓰레기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이들의 몸에서 멍이나 상처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아동보호전문기관과 연계해 우선 조모의 집으로 분리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영양 등 건강 상태는 조사 중이다.

부인 B씨는 외출 중이었으며 남편 A씨는 일정 기간 서울 바깥에서 일하다 돌아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부부를 불러 학대 등이 있었는지 조사할 방침"이라고 했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