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태경 "윤석열 X파일, 불법 사찰 가능성 높아"

송고시간2021-06-23 10:15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은 23일 이른바 '윤석열 X파일'에 있는 내용에 대해 "불법 사찰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에서 "어제 전체는 아니고 6쪽 정도를 봤다"며 "목차를 쭉 보면 윤 전 총장 개인이 아니라 가족의 사생활이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정치권과 네티즌들 사이에서 나도는 '윤석열 X파일(목차)'이라는 제목의 PDF 파일을 봤다는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토론 배틀 통해 2030 섀도 캐비닛 만들자"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은 23일 이른바 '윤석열 X파일'에 있는 내용에 대해 "불법 사찰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에서 "어제 전체는 아니고 6쪽 정도를 봤다"며 "목차를 쭉 보면 윤 전 총장 개인이 아니라 가족의 사생활이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정치권과 네티즌들 사이에서 나도는 '윤석열 X파일(목차)'이라는 제목의 PDF 파일을 봤다는 것으로 보인다. 총 6쪽으로 된 이 문건에는 윤 전 총장 부인 및 장모 관련 과거사가 짤막한 키워드 형태로 들어가 있다.

하 의원은 "일반인들이 알 수 없는 내용이다. 몰래 사찰하지 않으면 알 수가 없는 내용이 태반"이라며 "야당이 작성할 수 없는 내용이다. 권력을 가진 사람만 알 수 있는 내용으로 '이 정권이 사찰하나'라는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X파일을 야당 측에서 공개하자는 주장에 대해서는 "(윤 전 총장 가족의) 사생활을 왜 검증하나. 공개하면 안 된다"라며 "개인 정보를 공개하는 것은 불법이다. 그것은 인사청문회에서도 거부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전날 X파일 논란과 관련해 "정치는 발가벗는다는 심정으로 모든 의혹이나 질문에 대해 답해야 한다"고 한 데 대해서는 "케이스가 다르다. (이 지사의 경우) 성남시장 시절 가족과 한 말싸움을 그 가족이 공개했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어 "윤 전 총장 개인이 발가벗을 수는 있다고 본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이 결혼하기 전에 있었던 가족의 사적인 일을 공개해야 하느냐"며 "그것(가족의 사생활)을 폭로하고 비난하는 것은 민주주의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초선 공부모임 참석한 하태경 의원과 임명묵 작가
국민의힘 초선 공부모임 참석한 하태경 의원과 임명묵 작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의 공부모임‘명불허전 보수다'에 대선 출마를 선언한 하태경 의원과 임명묵 작가가 참석하고 있다. 2021.6.23 jeong@yna.co.kr

하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을 통해 '20·30 섀도 캐비닛(그림자 내각)'을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지금 당 대변인을 선발하는 것처럼 토론배틀을 통해 청년 내각을 구성하고 각 부문별 정책을 공모하자"며 "기성 정치권에서 나오기 힘든 새로운 해법이 제시되고, 이준석 대표를 능가하는 출중한 인재들이 등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그렇게 되면 우리도 다른 나라처럼 20·30대 장관을 만들어낼 수 있다"며 "지나친 파격이 아닌, 발칙한 상상으로 받아들여 달라"고 말했다.

dh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C86J86s3Q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